'5연승 마감' 차상현 감독 "러츠 잘 버텨준 게 고무적"

조은혜 입력 2021. 1. 26. 21: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GS칼텍스가 흥국생명에게 막히며 5연승 상승세가 끊겼다.

차상현 감독이 이끄는 GS칼텍스는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3-24, 25-22, 25-21, 25-20)으로 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GS칼텍스가 흥국생명에게 막히며 5연승 상승세가 끊겼다.

차상현 감독이 이끄는 GS칼텍스는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3-24, 25-22, 25-21, 25-20)으로 패했다. 5연승을 달리던 GS칼텍스(13승7패·승점 37)는 이날 패하며 연승이 끊겼고, 시즌 전적 13승7패에 흥국생명(17승3패·승점 49)에 승점 3점을 내주면서 두 팀 간 승점 차는 12점 차로 벌어졌다.

주포 강소휘를 포함해 많은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며 차상현 감독도 어려운 운영을 예상한 상황, 압도적인 선두 흥국생명과 대등한 경기를 한 것이 위안이라면 위안이었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나름 우리가 선방을 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서브도 에이스는 안 나오더라도 공략하는 부분을 계산하고 들어갔는데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차 감독은 "어쩔 수 없이 러츠의 점유율이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공격성공률도 잘 나오고 나름 잘 버텨주고 나오는 거 같아서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러츠는 50%의 성공률에 홀로 37점을 올렸다. 차 감독은 "어쩔 수 없다. 버텨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은 미팅을 통해서 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