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플랫 "가수 데뷔, 母 최진실도 연기자 강요하지 않았을 것" (비스)

나금주 입력 2021. 1. 26. 21:56 수정 2021. 1. 26. 21:5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비디오스타' 故 최진실의 아들 지플랫이 음악을 꿈꾸게 된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이 등장, '니씬 내씬 내씬도 내씬!'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은 녹화 전 MC들을 만났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송영규는 오디오 체크, 지플랫은 조연출을 대신해 슬레이트를 쳤다고 밝혔다. 또한 김대희, 이정현은 얼음 조각상을 옮기고, 박승민은 아크릴판 위치를 조정했다고.

MC들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박소현은 "이벤트냐 뭐냐"라고 놀랐고, 김숙은 "다른 분은 몰라도 김대희 씨는 알만했는데"라고 했다. 이에 김대희는 "그만큼 네 분이 평상시 스태프분들에게 관심이 없나 보다. 실망이다"라고 몰아갔지만, 박나래는 "저희는 오로지 대본에만 집중한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김대희는 '비디오스타'에 출연하면서 자리 배치에만 신경 썼다고 밝혔다. '비디오스타'에 출연할 때마다 맨 끝자리에 앉았다고. 이번에 김대희는 두 번째 자리에 앉았지만, MC들은 자리 배치가 잘못됐다며 지플랫과 자리를 바꾸라고 했다. 결국 김대희는 맨 끝자리로 가 웃음을 안겼다. 

지플랫은 "데뷔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인 래퍼 지플랫이다"라고 소개했고, 지플랫의 목소리를 들은 김숙은 "목소리 좋다"라며 놀랐다. 지플랫은 MC들에게 하찮게 대해달라고 밝혔다. "사람을 처음 봤을 때 낯을 가리는데, 분위기가 풀어지면 (입이) 터지는 스타일이다. 절 하찮게 대해주신다고 느꼈을 때 이제 내가 치고 나가도 되겠구나 생각한다. 절 하찮게 대해주는 게 더 좋다"라고 부탁했다. 이에 박나래는 "아직 이 바닥을 모르는구나. 굴러봐야 알지"라고 응수하기도.

박소현은 지플랫이 데뷔 후 '복면가왕'에 출연했던 걸 언급했다. 박소현이 "'복면가왕' 준비하면서 실검 1위 예상했냐"라고 묻자 지플랫은 "전혀 못했다. 높이 올라갈 생각도 안 하고 1라운드 선방만 하고 오자고 생각했다. 그게 더 마음이 편할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지플랫은 연기자가 아닌 가수가 된 이유에 관해 "대를 이어야겠다는 마음도 없지 않아 있었다. 워낙 어머니, 삼촌이 연예계 쪽 분이시니까. 그래서 가졌던 꿈들이 가수, 감독, 연기자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숙이 "연기는 안 맞았냐"라고 물었고, 지플랫은 "연기는 대본에 맞춰서 감독님이 원하시는 감정을 표출해야 하는데, 음악은 제 감정을 제 방식대로 표출할 수 있었다. 감정표현이 서툴렀던 저에겐 음악이 좀 더 맞았던 것 같다. 어머니가 살아계셨어도 연기자를 하라고 강요하지 않으셨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숙은 "데뷔를 했지만, 데뷔곡이 낯설다고 하던데. 3번밖에 듣지 못했다는 게 무슨 말이냐"라고 물었고, 지플랫은 "데뷔곡이 데뷔를 하려고 만든 곡이 아니라 1년 전에 만들어 놓은 곡이다. 원곡 분위기가 너무 다운돼서 밝은 분위기로 편곡했다. 근데 제 음악 스타일이나 강점을 보여줄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박나래가 "그럼 회사랑 안 맞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지플랫은 "아니다. 회사가 너무 잘해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방송 최초로 원곡 버전이 공개됐다. MC들과 게스트들은 만장일치로 원곡이 좋다고 투표했다. 이어 지플랫은 원곡 버전의 '디자이너'를 선보였다.


송영규는 절친 류승룡과 '비디오스타' 녹화 전 등산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송영규는 "너 같이 긴장하는 애가 어쩔 거냐고 하면서 긴장을 풀어준다고 4시간 등산을 했다"라며 2만보를 걸었다고 밝혔다. 송영규는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운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송영규는 "너무 잘돼서 좋은데 난 언제 저렇게 돼'라며 울었다더라"라고 고백했다.

송영규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역할로 드라마 '추적자' 속 비리 검사 박민찬 역할을 꼽았다. 박소현이 "한 번 출연하면 무조건 출연이 연장된다던데"라고 묻자 송영규는 "'추적자'도 2~3회 출연이었다"라며 "어떤 분들은 보석 같은 배우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산다라박은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려준 작품이 '신박한 정리'라고 말했다. 송영규는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 줄 몰랐다. 이렇게 보여드리는 게 치부이지 않냐. 그런데 제가 내려놓으니까 채워주시고"라며 감동했다고 밝혔다. 송영규는 "연기자로서 실검 세네 번은 했는데, 이런 식은 처음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일본군 역할로 화제가 됐던 이정현은 "일본에 친구들이 있는데 많이 연락 왔다"라고 밝혔다. 박나래가 "일본어 할 줄 아냐"라고 묻자 이정현은 "할 줄 아는데 대사랑은 다르다. 표현할 때 느낌이 달라지니까. 고어니까 더 어렵더라"라며 '미스터 선샤인'에서 한 일본어 대사를 했다.

이정현은 '미스터 선샤인'에서 호흡을 맞추었던 이병헌에 관해 "눈빛이 매력이 있다.  사람을 홀린다. 전 딱 한 번 홀린 적 있다. 감옥씬에서 멍하니 바라보다 제 대사를 잊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정현은 국가 유공자 집안이라고 밝혔다. 이정현은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알고 계신데, 저희는 국가유공자다"라고 했다. MC들이 "일본인 역할을 하면 가족들 반응은 어떻냐"라고 묻자 이정현은 "잘 안 보시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무가 박승민은 싸이, 박진영, 엄정화 등의 백업 댄스였다고 밝혔다. 최근엔 노라조의 백업 댄스로 시선을 강탈해 화제가 됐다고. 박승민은 교수님이라고 칭하는 댓글에 관해 "실용무용에서 방송 댄스를 가르친다"라고 밝혔다. 서울 예술사관학교 외래 교수라고. 박승민은 2021년엔 분노 댄스가 유행할 거라고 예고했다. 박승민은 이른바 '내맘보(내 마음을 보여줄게)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박나래와 송영규, 지플랫까지 합류해 댄스파티를 벌였다. 

한편 김대희는 김숙과 함께 '대화가 필요해'를 재연했다. 송영규, 지플랫, 이정현, 박승민 등이 아들로 연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