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르 다시 꺼낸 DRX, 샌드박스 2대1 제압..시즌 3승 신고 [LCK]

이덕행 입력 2021. 1. 22. 23: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디르를 다시 꺼내든 DRX가 샌드박스를 제압했다.

22일 오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DRX와 리브 샌드박스의 경기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팽팽한 스킬샷 싸움이 벌어진 결과 리브 샌드박스가 드래곤의 영혼을 획득했고 DRX는 중심을 두 번째 바론 버프를 획득했다.

궁지에 몰린 리브 샌드박스는 끝까지 저항했지만 상대를 한 명씩 끊어낸 DRX가 결국 승리를 가져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우디르를 다시 꺼내든 DRX가 샌드박스를 제압했다.

22일 오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DRX와 리브 샌드박스의 경기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DRX는 니달리, 탈리야, 올라프, 아칼리, 제이스를 밴하고 이렐리아, 우디르, 오리아나, 진, 갈리오를 픽했다.

이에 맞서는 리브 샌드박스는 아펠리오스, 사미라, 카이사, 라칸, 세트를 자르고 나르, 그레이브즈, 신드라, 미스 포츈, 알리스타를 골랐다.

DRX는 우디르의 빠른 정글링을 활용해 카운터 정글에 나섰고 이를 통해 미드-바텀 라인 주도권까지 잡았다. 그러나 샌드박스도 '에포트'의 알리스타가 로밍에 나서며 미드에서 선취점을 따냈다. 이후 탑 주도권을 가진 '서밋'의 나르는 이를 미드-바텀까지 확장시키며 반격을 날렸다.

서로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진 와중에 세 번째 드래곤을 둘러싼 한타에서 리브가 승리하며 킬스코어를 4대2로 앞서갔다. 유리해진 샌드박스는 별다른 투자 없이 드래곤 스택까지 2대2로 맞추는데 성공했다.

DRX는 우디르의 스턴을 중심으로 일격을 날렸지만 리브 역시 단단한 모습으로 받아치며 2대2 킬교환에 나섰다. 한타에 자신감이 생긴 리브는 바론을 트라이하며 상대를 끌어들였다. 그러나 DRX는 '킹겐'의 이렐리아를 중심으로 제대로 반격을 날렸고 결국 킬스코어를 역전했다.

경기는 장기전 양상으로 흘러갔고 서로 드래곤 3스택을 나눠가진 상태에서 드래곤 영혼을 두고 양 팀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팽팽한 스킬샷 싸움이 벌어진 결과 리브 샌드박스가 드래곤의 영혼을 획득했고 DRX는 중심을 두 번째 바론 버프를 획득했다. 

바론 버프를 두른 DRX는 '솔카'의 오리아나가 기습적인 누킹으로 상대 미스 포츈을 잡아내며 갑자기 분위기를 가져왔다. 궁지에 몰린 리브 샌드박스는 끝까지 저항했지만 상대를 한 명씩 끊어낸 DRX가 결국 승리를 가져왔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LCK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