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틸리 감독 "한선수 임동혁 경련 탓 교체, 요스바니 잘했다"

조은혜 입력 2021. 1. 22. 21: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합류한 대한항공이 완승을 거두며 2위 OK금융그룹을 따돌렸다.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이끄는 대한항공은 22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OK금융그룹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1, 25-19, 26-24)으로 승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안산, 조은혜 기자]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합류한 대한항공이 완승을 거두며 2위 OK금융그룹을 따돌렸다.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이끄는 대한항공은 22일 안산 상록수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OK금융그룹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1, 25-19, 26-24)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만든 대한항공은 시즌 전적 16승8패(승점 47)로 1위를 지켰다.

경기 후 "두 경기를 했던 느낌"이라고 혀를 내두른 산틸리 감독은 "한선수, 임동혁이 경련이 나서 교체할 수밖에 없었다. 앞선 두 세트의 팀플레이는 굉장히 좋았고, 이런 변수로 불안정한 모습이 보이기도 했지만 선수들이 후반 컨트롤을 잘해줬다. 경기가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은 좋은 선수들이 벤치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산틸리 감독은 "계속해서 거의 같은 멤버로 힘든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한선수는 무릎 컨디션이 좋지 않고, 임동혁도 몸상태 때문에 100%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며 "시즌은 길고, 그래서 항상 100% 몸상태를 만들기는 쉽지 않기 때문에 선수 관리에 집중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한편 이날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고 첫 출전에 나선 요스바니에 대해서 산틸리 감독은 "잘했고, 유용했다. 훈련도 제대로 못 했지만 본인의 기술로 해결했다. 아직 베스트 컨디션은 아니지만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팀을 위해서 모든 자리에 뛸 수 있게 준비할텐데, 하나하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그림을 보고 접근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기용 계획에 대해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