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에 빠져 3자 구도 필승론" 김종인 대놓고 때린 김무성

고석현 입력 2021. 1. 21. 20:36 수정 2021. 1. 22. 05: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포포럼 공동대표 김무성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구상을 두고 "우리 당이 벌써 오만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자신이 주도하는 마포포럼에 초청했다. 김 전 의원은 출마한 두 후보에 대한 '압박면접' 형식으로 질문을 던졌지만, 내용은 사실상 김 위원장을 향한 불만이었다.

김 전 의원은 김 교수에게 "단일화를 하려면 준비가 많이 필요하다"며 "협상은 안 하고 우리 당 후보 뽑아놓고 보자, 이래서 단일화가 되겠나"라고 질문했다. 김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통합 경선' 제안을 거절한 것에 대한 비판이었다.

그러면서 "우리(국민의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데, 착각에 빠져서 우리 당 대표 자격이 있는 사람이 3자 구도 필승론을 얘기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실무 협상을 통해서 단일화에 대해 국민 앞에 서약해도 마지막에 마음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당 후보가 나온 후에 (안 대표가) 단일화 안 하겠다고 하면 무슨 소용인가"라며 "과거 안철수도 정몽준도 이인제도 그랬다. 전례가 많다. 인간 마음이라는 건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