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백신접종 전부터 불신 안돼"..김종인 발언 반박

오원석 입력 2021. 1. 16. 16:59 수정 2021. 1. 16. 21: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전권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갖는 데 대해 야권이 불신을 내비치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작도 하기 전부터 불신을 갖는 것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질병관리청과 정은경 청장의 역량을 신뢰한다. 능력 있는 전담기관이 전권을 갖고 유관부처를 지휘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무슨 일이든 국민의 신뢰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며 "질병관리청을 신뢰하는 것이 백신 접종의 성공적 진행에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위원장이 제안한 대로 질병관리청은 의료계의 전문적 조언을 늘 들으며 참고할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예방접종 준비계획을 보고받고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질병관리청의 능력으로 실질적으로 이행할 수 있을지 상당히 회의적"이라며 "정부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처는 너무나 정치적으로 이용됐다"고 평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