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한 달 전.. 방역당국 "백신 맞는 국민의 적극적 협조 필요"

노상우 입력 2021. 1. 15. 12:38 수정 2021. 1. 16. 1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2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윤 반장은 "백신에 대한 우선순위에 대한 부분들은 질병청을 통해서 소상히 밝히겠지만,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주로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있는 치명률이 높은 환자분들께는 조금 더 빨리 접종이 필요하다는 여러 가지 의견들이 있다"며 "가급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많은 상황보다는 최대한 환자 수를 떨어뜨려서 안정적인 환경에서, 확진자가 줄어드는 안정적인 환경에서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준비를 하는 입장에서도 그렇고, 실제 백신 접종하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리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차 유행 하루 빨리 안정화.. 확산세 막는 것 백신 국한된 문제 아냐"
사진=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오는 2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방역당국은 접종계획을 구체적이고 안전하게 수립하는 것과 동시에 백신을 맞는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특히 가짜뉴스 등으로 인해 백신에 대한 불신, 신뢰도가 떨어져 백신을 맞지 않는 상황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이러한 가짜뉴스 등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해서 범부처적으로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어떻게 하면 해외의 안 좋은 측면들을 반면교사로 삼아서  조금 더 안정하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접종을 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들이 현재 수립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계획이 수립되면 국민들께 소상히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협조를 최대한 얻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안정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전에 일정 수준의 거리두기가 지속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확산세를 막는 것은 백신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라며 “3차 유행을 하루빨리 안정화시켜서 관리를 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부분이다. 그다음에 백신 접종과 관련돼서도 환자 수가 많은 상태에서 백신 접종을 하는 위험한 상황보다는 환자가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차원에서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 우선순위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윤 반장은 “백신에 대한 우선순위에 대한 부분들은 질병청을 통해서 소상히 밝히겠지만,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주로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있는 치명률이 높은 환자분들께는 조금 더 빨리 접종이 필요하다는 여러 가지 의견들이 있다”며 “가급적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많은 상황보다는 최대한 환자 수를 떨어뜨려서 안정적인 환경에서, 확진자가 줄어드는 안정적인 환경에서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준비를 하는 입장에서도 그렇고, 실제 백신 접종하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리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nswreal@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