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임세미, 정준호에 사이다 일침..키플레이어 맹활약

김예은 입력 2021. 1. 15. 11: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신강림' 임세미가 관계를 뒤흔드는 키 플레이어로 맹활약했다.

지난 13일과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희경(임세미 분)은 정세연(찬희)의 추모 앨범을 기획하던 중 일방적인 인사발령 통보를 받고 불합리함에 화를 감추지 못했고, 정세연의 학교폭력 기사에 얽힌 진실까지 알게 되면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여신강림’ 임세미가 관계를 뒤흔드는 키 플레이어로 맹활약했다.

지난 13일과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희경(임세미 분)은 정세연(찬희)의 추모 앨범을 기획하던 중 일방적인 인사발령 통보를 받고 불합리함에 화를 감추지 못했고, 정세연의 학교폭력 기사에 얽힌 진실까지 알게 되면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었다.

희경은 죽은 정세연의 1주기에 맞춰 세연과 레오가 공동 작업한 미발표 곡들을 모아 추모 앨범을 기획하고 있었고, 레오로 추정되는 한서준(황인엽)을 만나 설득하려 나섰다. 그러나 이런 희경의 계획을 막으려는 대표 이주헌(정준호)의 계략에 제동이 걸린 상황.

진행하던 프로젝트도 엎어진 상황에 레오의 동의도 없이 미발표 곡을 자사 신인 데뷔곡으로 사용하려는 것을 알아챈 희경이 이상함을 감지하고는 이를 파헤치던 와중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대표가 자신의 열애설을 덮고자 세연을 이용했다는 사실에 분노한 희경이 주헌을 찾아가 “아들 같은 친구들한테 조금이라도 미안하시면 이제라도 음원 내리고 바로 잡으세요. 제가 내부 고발해서 밝혀지는 것보단 대표님이 해결하시는 게 보기 좋지 않겠어요?”라고 시원한 일침을 날려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렇듯 임세미는 극의 흐름을 반전 시키는 주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워너비 캐릭터'에 등극했다. 이제까지 본 적 없던 정형화되지 않은 캐릭터를 탄생시킴으로써 신선함을 살리고, 연기 내공으로 다져진 코믹 연기까지 소화하는 등 본연의 매력을 십분 발휘하고 있는 것. 또한 권력에 눈치 보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걸크러쉬한 면모로 안방극장을 압도하는가 하면, 사랑을 할 때는 저돌적이고 한없이 따뜻한 모습이지만 자신의 일 앞에서는 프로페셔널한 직장인의 정석을 선보이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