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서원VS김태연, 초등부 집안싸움..'완벽한 정통 트로트' 김태연 勝 (미스트롯2)

노수린 입력 2021. 1. 14. 23: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태연이 임서원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초등부 임서원이 같은 초등부 김태연을 지목한 것.

임서원은 "데스매치에 올라온 사람들은 다 잘하지 않냐. 초등부 중 눈 딱 감고 찍었는데 그게 태연이었다"라고 지목 이유를 밝혔다.

각각의 장점으로 팽팽한 대결을 펼친 끝에 승리는 심사위원 몰표로 김태연에게로 돌아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김태연이 임서원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본선 2차 1대1 데스 매치가 펼쳐진 가운데 초등부 집안싸움이 발발했다.

초등부 임서원이 같은 초등부 김태연을 지목한 것. 임서원은 "데스매치에 올라온 사람들은 다 잘하지 않냐. 초등부 중 눈 딱 감고 찍었는데 그게 태연이었다"라고 지목 이유를 밝혔다. 김성주는 "만만해서 뽑았다는 소리"라고 경쟁을 부추겼다.

선공에 나선 임서원은 통통 튀는 치어리더 안무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노래 실력 또한 안정적이었다. 치어리딩 퍼포먼스에 압도된 김태연은 속상함에 눈물을 보였지만, 본무대에서는 부족함 없는 정통 트로트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조영수 작곡가는 "두 사람 모두 자신의 매력에 맞게 선곡을 잘했다"고 칭찬했다. 장윤정은 "이런 부분은 어른보다 낫다"고 수긍했다. 각각의 장점으로 팽팽한 대결을 펼친 끝에 승리는 심사위원 몰표로 김태연에게로 돌아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