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유기견, 마음 같아선 입양..새 가족 찾아줄 것" (어쩌개)

나금주 입력 2021. 1. 14. 22: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어쩌개' 조윤희가 유기견들에게 사람의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 4회에서는 티파니, 조윤희, 이연복, 허경환이 마지막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저녁 식사를 앞둔 조윤희는 "너무 그리울 것 같은데"라고 했고, 허경환은 "마지막 저녁이다"라고 밝혔다.

조윤희는 "아이들한테 마지막으로 뭘 해주면 좋을까요?"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어쩌개' 조윤희가 유기견들에게 사람의 따뜻함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어바웃펫 어쩌다 마주친 그 개' 4회에서는 티파니, 조윤희, 이연복, 허경환이 마지막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은 항정살로 만든 제육볶음과 병어조림을 완성했다. 마지막 저녁 식사를 앞둔 조윤희는 "너무 그리울 것 같은데"라고 했고, 허경환은 "마지막 저녁이다"라고 밝혔다. 파티는 호시탐탐 이들의 밥상을 노렸다. 티파니는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파티는 갑자기 이연복이 있는 식탁으로 뛰어올랐고, 모두가 깜짝 놀랐다.

조윤희는 "아이들한테 마지막으로 뭘 해주면 좋을까요?"라고 밝혔다. 산책, 단체사진 등의 얘기가 나왔다. 조윤희는 "마지막까지 더 안아주고 싶다. 사람 손과 품이 이렇게 따뜻하다는 걸 꼭 알려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조윤희는 인터뷰에서 "마음 같아선 입양을 하고 싶죠. 그런데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은 절대 하면 안 되니까 새 가족을 확실히 찾아주는 그런 책임은 끝까지 지고 싶다"라고 다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