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보낸 키움, 전력 누수 없을까

김평호 입력 2021. 1. 13. 18: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결국 베테랑 투수 김상수와 결별을 택했다.

키움은 13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김상수와 계약기간 2년+1년에 계약금 4억 원, 연봉 3억 원, 옵션 1억5000만원(+1년 충족시 계약금 1억원 추가) 등 총액 15억 5000 만원에 FA계약을 체결하고, 동시에 SK와이번스와 현금 3억 원, 2022시즌 신인선수 지명권(2차 4라운드)을 받는 조건으로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베테랑 투수 김상수와 결별
차고 넘치는 불펜 자원, 전력에 큰 타격 없을 듯
키움을 떠나는 김상수. ⓒ 뉴시스

키움 히어로즈가 결국 베테랑 투수 김상수와 결별을 택했다.


키움은 13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김상수와 계약기간 2년+1년에 계약금 4억 원, 연봉 3억 원, 옵션 1억5000만원(+1년 충족시 계약금 1억원 추가) 등 총액 15억 5000 만원에 FA계약을 체결하고, 동시에 SK와이번스와 현금 3억 원, 2022시즌 신인선수 지명권(2차 4라운드)을 받는 조건으로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2006년 2차 2라운드로 삼성 라이온즈에서 데뷔한 김상수는 2010년 넥센 히어로즈로 이적한 뒤 팀의 불펜 주축 선수로 성장했다.


2019시즌에는 40홀드를 기록하며 KBO 홀드왕을 차지, 키움이 한국시리즈까지 오르는 데 견인했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456경기 출전, 21승 97홀드 38세이브 평균자책점 5.08을 기록 중이다.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은 지난 시즌 투수 중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선 베테랑 투수와 결별했다. 김상수는 2020시즌 60경기에 나와 3승 3패, 평균자책점 4.73, 5세이브, 11홀드를 기록하며 주전 마무리 조상우의 앞을 든든하게 막았다.


하지만 2020시즌 뒤 FA 자격을 얻은 김상수와 원 소속 팀 키움은 협상에서 이견을 보이며 결국 계약이 해를 넘겼다. 이 가운데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묘수로 떠올랐고, 키움은 현금과 신인 선수 지명권을 받는 조건으로 SK와 협상했다.


키움이 김상수를 떠나보낼 수 있었던 것은 든든한 불펜 자원도 한 몫 한다. 2020시즌 세이브왕 조상우를 필두로 파이어볼러 안우진, 데뷔 첫 두 자릿수 홀드와 함께 7승 무패를 거둔 김태훈 등 우완 투수들과 경험을 갖춘 베테랑 투수 오주원, 지난해 25홀드를 거둔 이영준 등 수준급 좌완 요원들도 갖추고 있다. 여기에 언더핸드 투수 양현과 좌완 영건 김재웅 등 어린 선수들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불펜자원은 ‘다다익선’이나 키움은 김상수 없이도 수준급 불펜 자원들이 이미 차고 넘치는 상황이다.


키움서 주장을 역임했던 김상수의 리더십과 경험은 아쉽지만 오히려 젊은 투수들이 기회를 얻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수를 내준 것이 그리 큰 타격은 아니다.

데일리안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