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하천에서 천연기념물 황새 무리 포착

박용주 입력 2021. 1. 13. 14: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북 고창군 하천과 개벌 등에서 천연기념물 황새 무리가 잇따라 목격돼 눈길을 끌고 있다.

황새는 세계적으로 30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아 국제자연보호연맹에 세계적 멸종위기종으로 등록돼 있다.

고창 일대에서 황새가 자주 목격되는 데는 하천에 바닷물이 드나드는 기수역으로 숭어와 뱀장어 같은 물고기 먹이가 풍부해 황새들이 모여드는 것으로 풀이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고창군 하천에서 카메라에 포착된 겨울철새 황새 무리 (사진=박현규 사진작가)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고창군 하천과 개벌 등에서 천연기념물 황새 무리가 잇따라 목격돼 눈길을 끌고 있다. 

황새는 세계적으로 30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아 국제자연보호연맹에 세계적 멸종위기종으로 등록돼 있다. 우리나라도 천연기념물199호, 환경부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고창 일대에서 황새가 자주 목격되는 데는 하천에 바닷물이 드나드는 기수역으로 숭어와 뱀장어 같은 물고기 먹이가 풍부해 황새들이 모여드는 것으로 풀이된다. 

친환경 농업으로 농약 사용이 줄어든 데다 염전에 물을 끌어 오기 위한 돌담식 농수로도 황새들이 자주 찾는 곳이다. 

고창군은 생태계 극상의 환경에서만 사는 황새의 출현으로 지역 전체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고창의 가치를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겨울철새 황새는 러시아나 중국 쪽에서 살다가 대개 11~12월에 우리나라로 내려왔다가 이듬해 2월 말이나 3월 초에 돌아간다. 

고창군은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올해부턴 황새들의 정착을 유도하고, 번식할 수 있도록 황새 둥지탑을 세우고 있다. 

yzzpark@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