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ZTE, BSI로부터 개인정보보호 전략공헌상 수상

최정환 입력 2021. 1. 13. 12: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선전, 중국 2021년 1월 13일 PRNewswire=연합뉴스) 11일, 모바일 인터넷용 통신, 기업 및 소비자 기술 솔루션을 공급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ZTE Corporation(0763.HK/000063.SZ)이 제3회 스마트 서밋 경제 포럼(Smart Summit Economic Forum)에서 개인정보보호 및 규정 준수에 대한 뛰어난 공로를 인정받아 BSI로부터 개인정보보호 전략공헌상(Privacy Strategy Contribution Award)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왕립 헌장을 받았으며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 조직이자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창립 회원사 중 하나인 BSI는 고급 성능, 개인정보보호 전략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2020 우수상(Excellence Award)을 선정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선전, 중국 2021년 1월 13일 PRNewswire=연합뉴스) 11일, 모바일 인터넷용 통신, 기업 및 소비자 기술 솔루션을 공급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ZTE Corporation(0763.HK/000063.SZ)이 제3회 스마트 서밋 경제 포럼(Smart Summit Economic Forum)에서 개인정보보호 및 규정 준수에 대한 뛰어난 공로를 인정받아 BSI로부터 개인정보보호 전략공헌상(Privacy Strategy Contribution Award)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포럼에는 유명 기업, 연구기관, 산업협회 및 정부 부처에서 약 300명의 대표자가 초청받았다. 포럼은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진행된다.

왕립 헌장을 받았으며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 조직이자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창립 회원사 중 하나인 BSI는 고급 성능, 개인정보보호 전략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2020 우수상(Excellence Award)을 선정한다.

ZTE의 최고법률책임자(Chief Legal Officer) Shen Nan은 "당사는 ISO 27701 인증 기업 중 단연 두각을 나타냈으며,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전문 인증기관의 인정을 받아 개인정보보호 전략공헌상을 받았다"라며, "당사는 높은 표준을 시행함으로써, 당사와 글로벌 파트너 간의 양측 당사자 모두에게 유리한 상황을 촉진하고, 상호 신뢰 기반의 강화를 기대하며, 비즈니스 활동 및 제품 설계에 개인정보보호를 포함시키고자 전념해왔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ZTE는 BSI가 발행한 세계 최초의 5G 제품 ISO 27701 개인정보관리시스템 인증을 획득하며, ZTE의 5G 제품에 대한 개인정보 처리의 보안과 규정 준수 측면에서 당국의 인증을 받은 바 있다.

ZTE는 개인정보보호에 큰 중요성을 두고 있으며, 회사가 운영되는 국가 및 지역에 적용되는 개인정보보호 부문의 법률 및 규정을 준수한다. 한편, 회사는 선도적인 규정 준수 및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제품의 핵심 경쟁력의 중요한 의미를 반영하기 위해 제품 연구개발(R&D) 프로세스에 개인정보보호 설계를 통합했다. 향후 ZTE는 디지털 경제 시대의 규정 준수라는 전제하에 지속가능한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글로벌 파트너와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이다.

미디어 문의:

Margaret Ma

ZTE Corporation

전화: +86 755 26775189

이메일: ma.gaili@zte.com.cn

출처: ZTE Corporation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