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기's Pick! 한겨울 추위도 막을 스타일 노트

입력 2021. 1. 13. 00: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겨울 추위를 막아줄 시어링 아이템부터 JW 앤더슨의 쇼 박스 리뷰까지. 슈퍼 스타일리스트 정윤기가 전해온 1월의 소식들.
「 ON TREND 」
이번 시즌 오버사이즈 트렌드가 두각을 드러냈습니다. 이런 흐름에 맞춰 디자이너들이 선택한 소재는 바로 시어링입니다. 시어링은 풍성할수록 드라마틱한 효과를 내고, 철마다 깎는 양털을 이용하기 때문에 동물을 해치지 않고 얻을 수 있는 소재이죠. 보테가 베네타의 맥시 시어링 코트처럼 포근하게 연출하거나, 드리스 반 노튼의 룩처럼 포인트 요소로 활용해 화려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평소 캐주얼한 스타일을 즐긴다면 셀린 룩을 참고해 보세요. 짧은 길이의 더플코트 디자인이 사랑스러운 무드를 완성해 줄 겁니다.
「 ITEM AWARDS 」
보송보송, 포근한 양털의 질감을 살린 시어링 코트.
셔츠와 아우터웨어,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 가능한 재킷은 가격 미정, Inès & MaréchalxYK jeong.
시어링과 알파카를 매치한 롱 코트는 8백38만원, Fabiana Filippi.
클래식한 무통 코트는 7백만원대, Tod’s.
긴 길이로 보온성을 높인 코트는 84만9천원, Claudie Pierlot.
핑크 컬러와 큼직한 아웃포켓이 발랄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재킷은 53만9천원, Berenice.
짧게 깎은 시어링 랩 코트는 가격 미정, Louis Vuitton.
「 YK EPISODE 」
팬데믹 시대, 디자이너들은 기존 패션쇼 형식에서 벗어나 각자의 방식으로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상자 모양의 ‘쇼 박스’를 통해 새로운 방식의 패션쇼를 제안한 JW 앤더슨입니다. 종이 인형처럼 분해할 수 있는 룩북 이미지와 실제 의상에 사용된 패브릭 조각, 룩의 무드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풍경 이미지가 들어 있는 박스를 이용해 인형놀이를 하듯 자신만의 패션쇼를 즐길 수 있는 거죠. “제한적 상황 속에서도 창의성은 탄생한다”는 그의 메시지가 고스란히 느껴지지 않나요?

Copyright© 엘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