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스가 지지율, 넉달만에 62%→40% 폭락

김동표 입력 2021. 1. 12. 21: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스가 요시히데 내각의 지지율이 급락, 지지층보다 비판하는 유권자가 더 많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현지 공영방송 NHK가 9∼1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이들은 전체 응답자의 40%였다.

NHK의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 여론보다 비판 여론이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9월 스가 내각 발족 당시에는 지지 의견이 62%, 비판 의견이 13%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대응 실패 주원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일본 스가 요시히데 내각의 지지율이 급락, 지지층보다 비판하는 유권자가 더 많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현지 공영방송 NHK가 9∼1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이들은 전체 응답자의 40%였다.

응답자의 41%는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난달 조사 때보다 지지 의견은 2% 포인트 떨어졌고 비판 의견은 4% 포인트 상승했다.

NHK의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 여론보다 비판 여론이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9월 스가 내각 발족 당시에는 지지 의견이 62%, 비판 의견이 13%였다. 약 4개월 사이에 지지율이 22% 포인트나 떨어졌고 부정적인 여론은 28% 포인트나 뛰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이 여론 악화의 주원인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58%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38%였다.

특히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한 것에 대해 79%가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내달 하순 접종 개시를 목표로 하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 응답자의 50%는 접종하고 싶다고 밝혔고 38%는 접종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한편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37.8%였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이 6.6%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