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앤 더 시티' 주연 3인방, 회당 출연료 11억..총 110억원 [엑's 할리우드]

강다윤 입력 2021. 1. 12. 17: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7년 만에 돌아오는 '섹스 앤 더 시티' 배우들이 회당 출연료가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사라 제시카 파커,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섹스 앤 더 시티' 출연료로 회당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받는다.

뿐만 아니라 세 배우는 모두 '섹스 앤 더 시티'의 배우 겸 총괄 프로듀서로 활동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17년 만에 돌아오는 '섹스 앤 더 시티' 배우들이 회당 출연료가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사라 제시카 파커, 신시아 닉슨, 크리스틴 데이비스는 '섹스 앤 더 시티' 출연료로 회당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받는다.


올봄 뉴욕 제작 예정인 새로운 '섹스 앤 더 시티'는 10부작으로 계획되어있다. 세 배우는 출연료만으로 1000만 달러(약 110억 원)를 받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세 배우는 모두 '섹스 앤 더 시티'의 배우 겸 총괄 프로듀서로 활동할 예정이다.

버라이어티는 "세 배우와 HBO Max의 담당자는 즉시 응답하지 않았다"면서도 "프로젝트의 높은 인기를 볼 때, 세 사람의 출연료는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섹스 앤 더 시티' 캔디스 부시넬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1998년부터 2004년까지 총 6개의 시즌이 방송됐다.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어 두 편의 영화와 프리퀄 시리즈 '캐리 다이어리'까지 탄생하기도 했다.

새로운 '섹스 앤 더 시티'에서는 캐리 브래드쇼, 미란다 홉스, 샬롯 요크가 30대보다 훨씬 더 복잡한 50대의 삶과 우정의 현실을 조명할 예정이다. 다만 사만다 존스 역의 킴 캐트럴은 출연하지 않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영화 '섹스 앤 더 시티' 스틸컷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