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거래' 금호아시아나 임원·공정위 前직원 구속기소

황윤주 입력 2021. 1. 11. 1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회사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해 준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이날 공정위 전 직원 송모씨와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윤모 상무를 구속기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방안이 논의된 16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회사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해 준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이날 공정위 전 직원 송모씨와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윤모 상무를 구속기소했다. 송씨는 증거인멸과 뇌물수수 혐의를, 윤 전 상무는 증거인멸과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있다.

공정위에서 디지털 포렌식 자료분석 업무를 맡았던 송씨는 2014∼2018년 윤 전 상무로부터 수백만원어치의 금품과 향응을 받고 금호그룹이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 중 그룹에 불리한 자료 일부를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에 부당지원했다며 시정명령과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아울러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전 회장, 윤 전 상무 등 당시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으며, 이 사건을 수사하던 중 윤 전 상무와 송씨 사이의 부정한 거래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씨와 윤 전 상무는 지난달 24일과 28일 각각 구속됐다.

두 사람을 재판에 넘긴 검찰은 이들의 범행이 개인이 아닌 그룹 차원에서 벌어진 일인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공정위가 고발한 부당한 내부거래 관련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