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Tech No.1 팡고, 구글 쇼핑 최적화 쇼핑몰 팩키지 서비스 출시

입력 2021. 1. 11. 16: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d-Tech 기업 팡고 ( 대표 고성엽 ) 에서 구글 최적화 쇼핑몰 패키지 서비스를 오픈제공 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속 온라인 쇼핑몰 성장이 예사롭지 않으며, 이와 같이 온라인 쇼핑 매출이 급격하게 성장하면서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구글은 지난해 6월 ‘쇼핑 익스텐션’기능을 선보였다. 쇼핑 익스텐션에는 유튜브 광고영상 하단에 ‘SHOP NOW (지금 쇼핑하기)’ 버튼이 표시된다. 시청자가 버튼을 클릭하면 상품 정보가 표시되고 클릭 시 판매 페이지로 이동한다.

페이스북은 카페24와 협력해 ‘페이스북 숍스’를 실시간 연동키로 했다. 카페24 기반 쇼핑몰에 상품을 등록하면 해당 상품의 사진과 정보가 실시간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게재된다. 판매자 입장에서는 사업 확장이 쉬워진 셈이다.

이와 같이 온라인 쇼핑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구글,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발견할 수 있으며, 해외 소비자들에게도 손쉽게 상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러한 고객들을 위해 Ad-Tech 기업 팡고 ( 대표 고성엽 ) 에서 구글 최적화 쇼핑몰 패키지 서비스를 오픈제공 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팡고에서 제공하는 쇼핑몰 패키지는 구글 SEO 최적화 기능을 추가하여, 구매전환 핵심인 사용자 검색 시 보다 효율적으로 상품 노출이 가능하도록 개발하였으며, 구글 판매자 센터에 상품 등록 서비스도 도와준다. 이와 같은 서비스로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손쉽게 사업에 집중하며 구글 쇼핑을 통해 구매전환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유승재 개발대표 설명이다.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자들 대부분이 네이버 스토어팜은 손 쉽게 운영하고 있으나, 구글 쇼핑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자사 쇼핑몰 구축이 필수 사항이다. 자사 쇼핑몰 구축은 비용과 시간이 필요로 하며, 쇼핑몰 구축 이후 검색엔진 최적화( SEO)를 위한 별도의 추가적인 비용 또한 발생하게 되나, 이러한 일련의 과정들을 팡고 쇼핑몰 패키지 이용 시 간편하게 해결 할 수 있도록 맞춤 패키지를 개발했다.

현재 팡고가 제공하는 구글 최적화 쇼핑 패키지를 통해 다양한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저렴한 비용으로 구글 SEO 최적화, 구글 판매자 센터 등록, 구글 쇼핑 상품 등록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여, 구글 쇼핑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들이 편리하게 구글 사용자들에게 상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외에도 팡고 Growth Hacking 솔루션을 통해 자사 쇼핑몰 방문 이용 고객에 대한 Insight 분석 Data를 제공, 사업자들은 관리자페이지에서 분석 Data 확인 후 관심 고객에 대한 효율적 마케팅이 가능하다.

현재 팡고와 함께 하고 있는 대부분 client들은 다양한 어려움으로 구글 쇼핑 시도를 못했으나, 팡고 솔루션 사용 이후 보다 좋은 성과를 경험하여 지속적으로 마케팅을 같이 진행하면서 만족도를 높여가고 있다. 팡고는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효율적으로 구글 쇼핑이 가능하도록 오랜 개발을 통해 중.소 사업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오픈하였다.

팡고는 2019년 회사 설립 이후 뉴트리원, 처갓집양념치킨, 네네치킨, 미래에셋대우, 오피스넥스. 오피스큐, 아레나, 엘르, 정글북, 면역상상, 본베스트병원 등 팡고Growth Hacking 솔루션을 통해 다수의 광고주 성과 향상을 경험하였으며, 최근에는 쇼핑몰 광고주 요청으로 추천검색 알고리즘 솔루션을 개발 제공하여 고객 매출 상승을 이끌어주고 있는 개발자 중심 Ad-tech 마케팅 스타트업 회사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