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신성록과 공연 후 뇌진탕,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집사부일체)

나금주 입력 2021. 1. 10. 19: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집사부일체' 차지연이 뇌진탕 걸린 일화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차지연의 하이 텐션에 모두가 놀라 웃음을 안겼다.

차지연은 "엔딩 끝나고 멋있게 퇴장하는데 감독님이 막을 일찍 내린 거다. 나 뇌진탕 걸렸잖아. 저 뇌진탕 걸렸어요. 여러분. 이제는 말할 수 있다"라며 "이렇게 큰 성록이가 안 맞고 내가 맞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차지연이 뇌진탕 걸린 일화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차지연의 하이 텐션에 모두가 놀라 웃음을 안겼다.

이날 차은우는 "공연할 때 실수 같은 거 기억나냐"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차지연은 급흥분, 신성록에게 "'카르멘' 같이 할 때 크리스마스이브 공연날 기억하냐"라고 밝혔다.

차지연은 "엔딩 끝나고 멋있게 퇴장하는데 감독님이 막을 일찍 내린 거다. 나 뇌진탕 걸렸잖아. 저 뇌진탕 걸렸어요. 여러분. 이제는 말할 수 있다"라며 "이렇게 큰 성록이가 안 맞고 내가 맞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양세형은 "원래 이렇게 밝은 거냐, 아님 맞고 나서 밝은 거냐"라고 했고, 김소현은 "지연이가 이렇게 밝은 줄 몰랐다"라며 웃었다. 

이승기는 "자녀분과 둘이 있으면 어떤 식으로 하냐"라고 물었고, 차지연은 "제 감정에 따라 다르다. 엄마가 다크하면 아들도 알아서 한다"라며 "오늘도 아들이 '엄마 사냥하지 마'라고 하더라. 제가 일하러 갈 때 사냥하러 간다고 얘기한다. 동화책 읽어주다 사냥 나가는 이야기가 있어서 그렇게 비유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