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팃포탯' 전략..대남·대미 모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손재호 입력 2021. 1. 10. 18: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미 및 대남 정책과 관련해 이른바 '팃포탯(tit for tat)' 전략을 천명했다.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이라는 말처럼 상대가 자신에게 한 대로 되갚은 맞대응 전략으로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오는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향후 한반도 정세를 가늠할 첫 번째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8차 당대회 '강대강, 선대선' 노선
"남북관계 개선은 남측 당국에 달렸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7일 노동당 제8차 대회 3일차 회의에서 사업총화보고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미 및 대남 정책과 관련해 이른바 ‘팃포탯(tit for tat)’ 전략을 천명했다.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이라는 말처럼 상대가 자신에게 한 대로 되갚은 맞대응 전략으로 나서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사흘간 이어진 제8차 노동당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결산)보고에서 ‘강대강, 선대선’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하겠다고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남북 관계의 진전 역시 전적으로 남측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한·미의 행동을 지켜보면서 대응하겠다는 의도다.

김 위원장은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든 미국이라는 실체와 대조선 정책의 본심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며 “새로운 조미(북·미) 관계 수립의 열쇠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미 본토 근처까지 잠항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쏠 수 있는 핵잠수함 개발에 나선 사실도 전격 공개했다. 다만 북한은 ‘책임적인 핵보유국’임을 자처하며 선제적 핵무기 사용은 없다고 재차 확언했다. 향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염두에 둔 의도로 풀이된다.

남북 관계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특히 김 위원장은 남북 관계가 2018년 4·27 판문점선언 이전으로 “되돌아갔다”며 그 책임을 남측에 돌렸다.

김 위원장은 “북남(남북) 관계의 현 실태는 판문점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아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통일이라는 꿈은 더 아득히 멀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관계 악화 이유로 우리 군의 첨단 무기 도입과 한·미연합군사훈련 진행 등을 들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향후 한반도 정세를 가늠할 첫 번째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남북관계 개선은 “전적으로 남조선(남한) 당국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며 “얼마든지 북남 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 같이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다만 우리 정부의 개별관광 및 보건·의료협력 제안에 대해서는 “비본질적인 문제”라며 사실상 거부했다.

그는 “금강산지구를 우리 식의 현대적인 문화관광지로 전변시켜야 한다”며 남측 관광시설 철거에 대한 기존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