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한파에 수영복 시위.."코로나가 더 춥다"

장진아 입력 2021. 1. 10. 14:55 수정 2021. 1. 10. 15: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광주 남구 다목적체육관 비정규직 근로자와 강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10일 광주 남구다목적체육관 비정규직 근로자 모임에 따르면 한파 특보가 내려진 지난 8일 광주 남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안정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광주 남구 다목적체육관 비정규직 근로자와 강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에 대한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10일 광주 남구다목적체육관 비정규직 근로자 모임에 따르면 한파 특보가 내려진 지난 8일 광주 남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안정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일부 비정규직 강사들은 기록적인 한파에도 수영복을 입고 기자회견에 나서며 절박함을 호소했다.

이들은 "남구의 대표적인 공공체육시설인 다목적체육관은 지금까지 어떤 지원을 받지 않고 오히려 수익을 활용해 노후한 시설을 보수하는 등 전반적으로 운영이 잘 이뤄져 왔다"며 "그러나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돼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할 때마다 운영을 전면 금지하는 행정조치까지 더해지며 운영 자체가 중단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 직원은 월세가 몇 달째 밀리고 다른 직원은 차를 팔고 애들 보험료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며 그러나 남구청은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구와 남구의회는 구민들의 귀중한 자산인 다목적체육관이 온전히 정상적인 기능을 할 수 있을 때까지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고용안정과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인건비와 공공요금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