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200명에 "치료비 7억 갚지 마세요"..美의사의 선행

석경민 입력 2021. 1. 10. 14:32 수정 2021. 1. 10. 14: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민자 출신 美 의사 아름다운 결심 CNN 보도
지난해 성탄 카드 보내 "갚지 않아도 된다" 알려
"환자를 치료하고 신뢰 얻는 것 최고의 영광"
갚지 못한 이들 대다수 코로나19로 고생에 결심
미국 아칸소주의 의사인 오마르 아티크와 그의 아내. 부부는 약 30년간 운영한 암 클리닉의 문을 닫으며 환자의 밀린 치료비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CNN 캡처]

미국 아칸소주의 한 의사가 약 200명의 암 환자가 갚지 못한 치료비 65만 달러(약 7억1000만원)를 탕감해줬다. 29년간 운영해온 병원을 닫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환자를 돕기 위해 큰 결정을 했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파키스탄 출신의 종양학자인 오마르 아티크는 1991년 아칸소주 파인블러프시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암 클리닉을 설립하고 30년 가까이 운영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병원 문을 닫기로 결정하고, 채권 추심 회사와 미지급된 치료비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아티크는 환자들과 그 가족이 코로나19 여파로 재정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아티크는 지난해 성탄절 연휴에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치료비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내용의 성탄절 카드를 보냈다. 성탄 카드에는 “아칸소 암 클리닉은 여러분을 환자로 모실 수 있어 자랑스러웠다. 다양한 의료보험으로 많은 환자의 치료비 대부분이 충당됐지만, 여전히 치료비가 부담스러운 분들이 계신다. 우리 클리닉은 환자들이 우리 병원에 내지 못한 모든 치료비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즐거운 성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적혀있었다.

오마르 아티크가 운영하는 아칸소 암 클리닉에서 환자들에게 보낸 성탄 카드. 카드에는 ″밀린 치료비를 포기하겠다. 여러분을 모실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CNN 캡처]

아티크의 결정으로 혜택을 입은 환자는 약 200명에 달한다. 환자당 적게는 수천 달러에서 많게는 수만 달러의 치료비로, 아티크가 포기한 총 치료비는 65만 달러(약 7억 1000만원) 이상이다.

아티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에겐 돈이 그다지 필요 없어 다행”이라며 “만약 치료비 탕감이 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나는 그런 기회를 갖게 된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체의 시민과 사람들이 아플 때 치료비 걱정을 해야 한다는 데 대해 난 항상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지켜온 최우선 원칙은 나는 환자를 살피기 위해 여기 있다는 것”이라며 “환자들이 나를 신뢰해서 그들의 생명을 내게 맡기는 것은 내가 얻을 수 있는 최고의 명예이자 특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슨 이유에서든 어떤 환자도 거부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아칸소 의대 교수이기도 한 아티크는 파키스탄 이민자 출신이다. 그는 지역사회에 암 센터가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종양학자가 되기로 결심한 뒤 1991년 경제적 약자들도 이용할 수 있는 암 센터를 파인블러프시에 설립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Copyright ©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