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다이아몬드 묻혔다? 로키산맥의 보물 찾아 국립공원 파헤친 탐험가의 최후

나한아 입력 2021. 1. 10. 14: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에서 '로키산맥의 보물'을 찾기 위해 국립공원 내 묘지를 파헤친 탐험가가 당국에 붙잡혔다고 CNN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타주 출신 로드릭 다우 크레이손(52)은 국가 자산을 불법으로 발굴하고 고고학적 자원을 임의로 옮긴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크레이손은 이 보물을 찾기 위해 포트 옐로스톤 묘지의 무덤을 파헤쳤다.

묘지를 파헤쳐 국가 자산을 훼손한 크레이손은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12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로드릭 다우 크레이손이 '로키산맥의 보물'을 찾으려고 포트 옐로스톤 묘지를 훼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미국에서 '로키산맥의 보물'을 찾기 위해 국립공원 내 묘지를 파헤친 탐험가가 당국에 붙잡혔다고 CNN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타주 출신 로드릭 다우 크레이손(52)은 국가 자산을 불법으로 발굴하고 고고학적 자원을 임의로 옮긴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미연방검찰에 따르면 크레이손은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옐로스톤 국립공원 곳곳을 탐험했다. 골동품 수집가 포레스트 펜(90)이 10여 년 전 숨겨 놓은 보물을 찾기 위해서였다.

앞서 펜은 2010년 펴낸 자서전에서 금, 루비, 에메랄드, 다이아몬드 등 약 100만 달러(약 11억 원) 상당의 보물이 든 상자 1개를 로키산맥 어딘가에 묻었다며 위치에 관한 힌트를 담은 24행짜리 시를 공개했다.

크레이손은 이 보물을 찾기 위해 포트 옐로스톤 묘지의 무덤을 파헤쳤다. 이 묘지는 1888∼1957년 숨진 군인과 그들의 가족이 묻힌 곳이다.

묘지를 파헤쳐 국가 자산을 훼손한 크레이손은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12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검찰은 전했다.

크레이손에 대한 선고는 오는 3월 17일 있을 예정이다.

한편 펜이 숨겨놨던 보물은 '로키산맥의 보물'이라 불리며 전 세계 35만 명의 탐험가들을 불러 모았고 이 중 2명은 야생 공원을 돌아다니다가 목숨을 잃었다.

펜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사람들에게 자연을 탐험하도록 영감과 희망을 주기 위해 '보물찾기'를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보물찾기는 미시간 출신의 32살 의대생이 발견함으로써 막을 내렸다. 지난해 6월 펜은 개인 홈페이지에 한 남성이 자신이 묻어둔 보물상자를 찾아냈다며 "탐험은 끝났다"라고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