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일 신년사 발표..코로나 극복 의지 담길 듯

박세환 입력 2021. 1. 10. 13:20 수정 2021. 1. 10. 13: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한다.

또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신년 인사회에서 밝힌 '회복·도약·통합'이 신년사의 뼈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휴일에도 공식 일정 없이 신년사 준비에 몰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통합'의 가치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2월 2일 한복을 입고 국민들에게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한다. 신년사에는 코로나19를 꼭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신년 인사회에서 밝힌 ‘회복·도약·통합’이 신년사의 뼈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휴일에도 공식 일정 없이 신년사 준비에 몰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년사에는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해 코로나19를 이겨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포함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방역의 성공을 바탕으로 경제 분야의 반등을 이뤄내겠다는 구상도 밝힐 예정이다. 신속한 경제 회복을 넘어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한국판 뉴딜’을 본격적으로 실행하고, 2050 탄소 중립 등 글로벌 과제를 적극 추진함으로써 선도국가로 향하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할 방침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통합’의 가치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신년 인사회에서 ‘통합’을 언급하자 정치권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청와대는 사면론에 대해선 선을 긋고 있다.

문 대통령이 과거 신년사마다 강조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관련 언급을 할지도 관심사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7일 제8차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남측의 태도에 따라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답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