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박호산, 황정민·김원해 무시하는 이지훈에 '격분'

나금주 입력 2021. 1. 8. 2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허쉬' 이지훈과 박호산이 격돌했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7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이지수(윤아), 최경우(정준원)에게 접근방식을 바꾸라고 조언했다.

이날 한준혁, 양윤경(유선),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이 고수도 오보에 대해 논의하고 있을 때 윤상규(이지훈)가 들이닥쳤다.

참다못한 정세준은 "험한 꼴 당하기 싫으면 주둥이 닫아라"라고 했고, 한준혁은 "잘못된 게 있으니까 반성하고 책임지자는 거 아니냐"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이지훈과 박호산이 격돌했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7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이 이지수(윤아), 최경우(정준원)에게 접근방식을 바꾸라고 조언했다.

이날 한준혁, 양윤경(유선),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이 고수도 오보에 대해 논의하고 있을 때 윤상규(이지훈)가 들이닥쳤다. 윤상규는 "니들 뭐하는 수작이냐. 미쳤어? 아주 회사 말아먹을 작정이야?"라며 "월급충들 딸린 식구들 불쌍해서 한곳에 모아놨으면 잠자코 있어야지. 염치가 있으면 눈치라도 있던가. 왜 사서 욕먹을 짓을 하냐"라고 비아냥거렸다.

참다못한 정세준은 "험한 꼴 당하기 싫으면 주둥이 닫아라"라고 했고, 한준혁은 "잘못된 게 있으니까 반성하고 책임지자는 거 아니냐"라고 밝혔다. 하지만 윤상규는 "꼴값을 떨고 앉았다. 어디 감히 디지털 뉴스부 따위가"라고 했다. 

그때 엄성한(박호산)이 등장, "어디서 디지털 뉴스부래. 여긴 디지털 매일한국이야. 넌 위아래도 없냐"라며 나타났다. 엄성한은 윤상규 들으라는 듯 한준혁에게 "국장한테 직접 지시받은 거니까 제대로 써"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