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조기 달성..목표액 20.4%초과

박정훈 입력 2021. 1. 8. 20: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 용인시가 연말연시 이웃돕기 모금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의 모금 목표액 10억을 조기 달성했다.

8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모금된 금액은 총 618건 12억408만 원으로 당초 목표액 대비 20.4%를 초과 달성했다.

지난달 1일 시작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다음달 5일까지 10억 원 모금을 목표로 진행해왔으며,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액 1%인 1000만원의 성금이 모금될 때마다 수은주가 1℃씩 올라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인 192명, 기업체 132사, 기관 86소, 단체 208곳 동참 총 618건 12억408만 원 모여

[박정훈 기자]

 
 경기 용인시가 연말연시 이웃돕기 모금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의 모금 목표액 10억을 조기 달성했다.
ⓒ 용인시
   
경기 용인시가 연말연시 이웃돕기 모금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의 모금 목표액 10억을 조기 달성했다.

8일 용인시에 따르면 이날까지 모금된 금액은 총 618건 12억408만 원으로 당초 목표액 대비 20.4%를 초과 달성했다. 

지난달 1일 시작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는 다음달 5일까지 10억 원 모금을 목표로 진행해왔으며,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액 1%인 1000만원의 성금이 모금될 때마다 수은주가 1℃씩 올라간다.

현재까지 개인 192명, 기업체 132사, 기관 86소, 단체 208곳에서 동참해 성금 379건 8억3259만 원, 성품 239건 3억7149만 원이 모금됐다.

모금 운동은 다음달 5일까지 계속되며 모인 성금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가정과 사회복지시설 지원사업에 소중히 쓰일 예정이다.

나눔 열기는 이날도 계속됐다. 기흥구 기흥동에는 주민자치위원회와 체육회가 겨울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성금 100만원을 각각 기탁했다. 

수지구에도 수지신협(이사장 이기찬)이 현금 3,600만원을 기부했다. 수지신협은 지난해에도 사랑의 열차에 성금 2,400만원을 전달하는 등 꾸준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웃을 위한 따뜻한 정이 사랑의 온도탑 수은주를 가득 채웠다"며 "목표액을 조기 달성했지만 이웃사랑의 온도가 더욱 뜨거워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