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건강해져"..장근석 밝힌 #소집해제 #아시아프린스 #차기작 [종합]

김예은 입력 2020. 6. 27. 16: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장근석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장근석은 27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 소집해제 후 소감을 전했다.

돌아온 장근석은 28일 유튜브 장근석 채널(PrinceJKS)을 통해 팬미팅 '2020 JKS Online STAGE_夢 Dreams'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장근석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장근석은 27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 소집해제 후 소감을 전했다. 

장근석은 지난 2018년 방송된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입소, 군 대체 복무를 이행하고 지난달 29일 소집 해제됐다. 2년 만에 팬들과 마주하게 된 것. 

이날 장근석은 지난 2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삶 자체가 불규칙했기 떄문에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상태였던 것 같은데 지난 2년 동안은 성실하게 9시에 출근하고 6시에 퇴근했다. 마음에 여유가 생기고, 규칙적으로 살다 보니까 몸이 건강해지니 정신적으로 건강해지는 것 같다"고 달라진 점을 짚었다.

돌아온 장근석은 28일 유튜브 장근석 채널(PrinceJKS)을 통해 팬미팅 '2020 JKS Online STAGE_夢 Dreams'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팬미팅을 진행하는 것. 

그는 "작년부터 공연, 작품에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있었다. 예기치 않게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어렵게 됐다"며 "고민하다가 관객이 없더라도 다같이 함께 하고 있는 느낌을 살려 진행하는 게 어떨까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고 온라인 팬미팅 진행 이유를 밝혔다. 

또 장근석은 해외 팬들에게 "여러분에게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는 상황이 굉장히 안타깝다"며 "개인적으로 여러분에게 죄송스럽기도 하다. 그럼에도 저는 여러분을 찾아갈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싶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시아 프린스'라는 수식어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장근석은 '아시아 프린스' 외에 갖고 싶은 수식어가 있을까. 그는 "아시아 프린스가 좋다. 그 타이틀을 유지하려면 스스로 잘해야겠지만, 전 아직 아시아 프린스가 좋다"고 말했다. 

차기작 계획도 전했다. 소집 해제 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거나, 새로운 소속사를 설립했다는 소식을 전하긴 했으나 아직 작품 활동에 대한 이야기는 전해진 바 없다. 

장근석은 "굉장히 작품을 하고 싶다. 너무 원하고 어떻게 보면 절박할 정도로 대본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며 "내가 대본을 읽고 있다는 게 행복하다. 자기 전에 대본을 보다가 잠든다는게. 지금은 이 종이를 손에 들고 읽고 있다는 것 자체가 아직도 이럴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한 것 같고, 2년 동안의 갈증이 거기서 해소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AG Corporation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