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문근영에 오해 풀었다 [전일야화]

임수연 입력 2019. 11. 20. 0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가 문근영의 비밀을 알게 됐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10화에서는 유령(문근영 분)과 고지석(김선호)이 간발의 차로 지하철 유령을 놓쳤다.

이날 유령과 고지석은 간발의 차로 지하철 유령을 놓쳤지만, 피해자 최미라의 목숨만은 구할 수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가 문근영의 비밀을 알게 됐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10화에서는 유령(문근영 분)과 고지석(김선호)이 간발의 차로 지하철 유령을 놓쳤다.

이날 유령과 고지석은 간발의 차로 지하철 유령을 놓쳤지만, 피해자 최미라의 목숨만은 구할 수 있었다. 유령은 최미라가 병원으로 실려가자 그녀를 따라가 "죽지 말아라. 당신이 그놈 얼굴 하는 유일한 사람이다. 벌써 다섯 명이나 죽었는데 그냥 이렇게 무책임하게 죽으면 안 된다"라고 중얼거렸고, 그 모습을 본 고지석은 "저렇게 다 자기 탓이라고 생각하면 어쩌냐"라며 걱정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사무실로 복귀한 고지석은 유령이 김형사와 통화하는 것을 듣게 됐다. 고지석은 유령이 "오늘 밤. 좋다"라고 말하자 눈을 휘둥그렇게 떴고, 자신이 잠든 사이 유령이 당직실을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 고지석은 유령이 자리를 뜨자 "아니다. 남자 만나겠다고 이 시간에 일어났겠느냐. 아니다. 신참은 그럴 아이 아니다"라고 중얼거렸지만, 걱정이 되는 듯 밤새 뒤척였다.


이어 고지석은 늦은 시간까지 유령이 돌아오지 않자 결국 유령을 찾아 나섰다. 유령의 지갑이 그대로 있는 것을 확인한 고지석은 유령이 지하철 밖으로 빠져나갔을 거라 생각하지 않았고, 손전등을 든 채 유령을 찾아 헤맸다. 플랫폼을 살피던 고지석은 스크린도어가 열려 있는 것을 보자 미심쩍은 표정을 지어 보였다. 유령이 스크린도어 키를 가져갔을 거라 믿지 못했던 것.

하지만 유령은 김우혁과 함께 터널 안에 있었고, 이를 본 고지석은 "신참이 설명해라. 어떻게 된 거냐. 터널에 왜 들어왔느냐. 아니. 언제부터냐. 나 몰래 터널에 들어간 게?"라며 "언제부터냐고 묻는다. 언제부터 가짜였느냐. 설마 처음부터였느냐. 신참이 나한테 그럴 리가 없지 않으냐"라고 불같이 화를 냈다. 그러나 고지석의 추궁에도 불구하고 유령은 스크린 도어 키만 건넨 채 자리를 떴다.


다음날, 하마리(정유진)은 지경대를 찾아와 고지석에게 유령을 광수대로 데려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령은 "터널에서 지하철 유령의 은신처가 발견됐다. 아시다시피 나도 그 사건에 관심 있었고, 따로 조사해 온 게 있다. 그게 조금이라도 광수대 수사에 도움이 된다면 가고 싶다"라고 전했고, 고지석은 "내가 처음 면접 볼 때 물었다. 지경대에 왜 들어오고 싶은지. 그 질문 제대로 대답한 적 없다. 지경대 왜 들어왔느냐. 들어오자마자 키 훔쳐서 몰래 터널 들낙거리다가, 뭔가 발견하자마자 광수대로 가겠다? 광수대 타이틀. 진짜 그거였느냐"라며 사무실을 박차고 나갔다.

이내 다시 사무실로 돌아온 고지석은 그대로 서있는 유령을 향해 "내가 가라고 하지 않았느냐. 처음에는 내가 빡 돌아서 가라고 했고, 내가 사채 빌리러 간 거 들켰을 때는 쪽팔려서 가라고 했다. 메뚜기 있는 데라고 뻥치고 격파하는 놈 집에 데려갔을 때도 가라고 했다"라며 "나 메뚜기 잡아야 하는데 정훈이 찾으러 가야고 한다고 했을 때도 가라고 했다. 나의 못난 모습, 밑바닥 모습도 다 보고 내 옆에 붙어 있겠다고 해서. 나 혼자 착각... 근데 그게 다 광수대 가려고? 그게 다냐. 진짜 그게 다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유령은 "그게 다였나 보다"라고 대답했다.

유령이 떠난 후, 고지석은 넋이 나간 표정이었다. 하지만 이내 유령의 음성 메시지를 듣게 된 고지석은 유령의 친구로부터 유령에게 사라진 동생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고, 유령이 감추고자 했던 진실을 알게 되자 곧장 유령에게로 달려갔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