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오버히트 개발사 넷게임즈 품에 안았다

조영준 입력 2018. 5. 28. 17: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의 지분 30%를 추가적으로 인수해, 넥슨의 연결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로 넥슨은 넷게임즈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개발력과 '히트', '오버히트' 등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IP를 확보하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의 지분 30%를 추가적으로 인수해, 넥슨의 연결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밝혔다.

넷게임즈는 박용현 대표를 필두로 대형 MMORPG 개발에 참여한 개발자들이 2013년 설립한 개발사로, 글로벌 누적 2,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대표 흥행작 '히트(HIT)'를 통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우수한 개발력을 입증했다. 또한 '히트'의 후속작 '오버히트' 또한 2017년 11월 국내 출시 이후 꾸준히 마켓 순위 상위권에서 장기 흥행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넷게임즈는 '오버히트'의 차기작으로 모바일 MMORPG(가칭 '멀티히트')를 개발 중이다. '멀티히트'는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PC MMORPG 수준의 전투 및 오픈필드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넥슨은 기존에 보유한 넷게임즈 지분(18.3%)을 포함, 총 48.3%를 보유하면서 최대주주 지위에 올라섰다. 이번에 추가적으로 확보한 지분은 넷게임즈의 최대주주인 ㈜바른손이앤에이 및 ㈜바른손 등 특수관계인의 보유지분으로, 인수금액은 총 1,450억 원이다.

이번 인수로 넥슨은 넷게임즈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개발력과 '히트', '오버히트' 등 경쟁력 있는 모바일 게임 IP를 확보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향후 게임 개발부터 운영,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더욱 긴밀하게 협업해,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넥슨의 이정헌 대표는 “넷게임즈는 뛰어난 흥행을 기록한 “'히트'와 '오버히트'를 연달아 개발한 최고 수준의 개발사이다”며, “넷게임즈가 전세계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도 “'히트'의 퍼블리싱을 시작으로 꾸준히 인연을 맺어온 넥슨과 한 가족이 되어 기쁘다”며, “그 동안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둬온만큼, 앞으로도 양사간의 탄탄한 협력에 기반해 독창적이고 수준 높은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넥슨 & 넷게임즈 CI

글 /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june@gamedonga.co.kr>

사용자 중심의 게임 저널 - 게임동아(game.donga.com)

IT동아/게임동아의 다양한 소식을 페이스북으로도 만나보세요 (https://www.facebook.com/itdonga)

동아닷컴과 IT동아가 함께 운영하는 IT 교육 및 콘텐츠 개발 전문 교육기관 스킬트리랩. 당신의 무한한 가치를 응원합니다. (http://www.skilltreelab.com)


여름 시장을 잡아라. 본격 경쟁 모드 돌입한 모바일 게임 시장
[꿀딴지곰 겜덕연구소] 코흘리개 시절! 게임에 원시인과 공룡만 나오면 즐거웠지!
[오늘의 게임 소식] 5/25 세븐나이츠, '신의 탑' 콜라보 등
[오늘의 게임 소식] 5/24 '오버히트' 힙합계 핫루키 김하온과 콜라보 등
[오늘의 게임 소식] 5/21 한화생명, e스포츠 'HLE 라이프 스쿨' 진행 등

Copyright© 게임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