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회 칸] "악몽같은 몇 년" 블랙리스트 봉준호 佛서 밝힌 속내

조연경 입력 2017. 5. 18. 08: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간스포츠 조연경]
봉준호 감독이 프랑스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난 정무 문화계를 충격케 했던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속내를 가감없이 털어놨다.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가 경쟁부문에 진출하면서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은 프랑스 AFP 통신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랐던 것을 언급하며 "트라우마다"고 고백했다.

AFP 통신 역시 블랙리스트 봉준호 감독의 행보를 주목하며 "새 정권이 들어서면서 봉준호는 블랙리스트에서 블록버스터로 변화를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가 존재했던 시간은 한국 예술가들에게 깊은 트라우마를 잠기게 한 악몽같은 몇 년이었다"며 "여전히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들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어 "뭔가 잘못되고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그것이 무엇이다'라고 명확하게 명명하기는 힘드었다. 몇 달 전에야 알게 됐다"며 "난 표현의 자유가 회복된다면 미래 역시 더욱 밝을 것이라 믿는다"고 진심을 표했다.

한편 AFP 통신은 봉준호 감독을 스티븐 스필버그, 쿠엔틴 타란티노와 비교하며 거장으로 격상, "온화한 성품의 감독이다"고 전했다.

조연경 기자

[할리우드IS] 비욘세♥제이지, 억만장자 부부…순자산 11.6억 달러

[화보is칸] 프랑스에 모인 여신들! 파격 노출…

“성관계 인증..” 문채원, 동영상 협박 받고…‘충격’

[이슈IS] 잠적·열애..초아를 흔드는 검은 ‘설’들

설리 ‘베드신’ 으로 화제된 ‘리얼’ 예고편 공개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