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서울 도심에 10만 명 모인다

조혜지 입력 2015. 11. 13. 16: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노동자·농민·학생 등이 참여하는 민중총궐기 대회 열려.. 경찰 "엄정대응 방침"

[오마이뉴스 조혜지 기자]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투쟁선포식을 마친 투쟁본부 전국 대표단들이 현수막을 들고 정부서울청사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 이희훈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박근혜 정부의 노동개혁, 역사교과서 국정화, 친재벌 정책 등을 규탄하는 시민 10만 명이 모인다. 2008년 광우병 사태 촛불 집회 이후 최대 규모의 집회가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13일 오전 '11·14 집회 관련 공동담화'를 통해 민중총궐기 대회에 대한 엄정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어, 충돌이 예상된다.

<오마이뉴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으로 민중총궐기 현장 상황을 전할 예정이다. 집회 참가자는 동영상과 사진을 <오마이뉴스> 페이스북 계정에 메신저 등을 통해 보내면, <오마이뉴스>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오마이뉴스>가 운영하는 사진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이를 통해서도 사진을 올릴 수 있다. 또한 <오마이TV>에서는 대회를 생중계한다.

민주노총 "올해는 각계각층이 동시에 개최... 10만 명 모일 것"

대회를 주최하는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대회에 최소 1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남에서만 1만1000여 명이 참석 의사를 밝히는 등 민중총궐기를 위해 버스를 타고 상경하는 비수도권 참가자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관련 기사 : "가자 청와대로", 민중총궐기 경남 1만1000명 상경).

민주노총은 13일 "매년 전태일 열사 기일인 11월 13일을 전후로 한 주말에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해 왔다"면서 "올해는 이에 더해 농민, 빈민, 청년, 기타 시민 등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민중총궐기를 동시에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4시로 예정된 민중총궐기 본 대회 이전에는 오후 1시 성소수자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세월호 진상규명 시민대회, 헬조선을 뒤집는 청년 총궐기, 생존권 쟁취 빈민·장애인 대회, 2015 전국노동자대회 등의 사전 집회가 진행된다. 각 집회가 끝나면,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에 모여 민중총궐기 본 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집회 신고를 내지 않고 광화문광장에 집결해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경찰의 지적에 대해 "세종로 소공원과 KT 광화문지사 앞 인도에 집회신고를 냈으나 경찰이 금지 통고를 한 것"이라며 "경찰이 인도 행진을 금지하거나 막지 않는다면 평화적으로 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노동 개혁 정책을 "노동 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 예측 가능성을 높여 가급적 청년 고용을 늘리려는 일"이라고 설명한 것을 두고는, "기업에게는 온갖 지원 대책을 주면서 노동자에겐 사장 맘대로 쉬운 해고와 취업규칙 개악을 강요하는 것이 과연 공정성인가. 노동자들은 늘어날 해고와 줄어들 임금, 권리를 말할 수 없는 노예노동을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 편집ㅣ홍현진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 자발적 유료 구독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 모바일 앱 [아이폰] [안드로이드]
☞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