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6는 3월·노트5는 8월.."내년에는 더 빨리"

김유리 입력 2014. 11. 11. 13:40 수정 2014. 11. 12. 07: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장 대기수요 선점 목적곡면 디스플레이, 좌우 적용 기대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고가 전략 스마트폰 출시 일정을 종전보다 한 달여씩 앞당겨 잡을 것으로 보인다. 중저가 라인업을 브랜드화해 중국 제조사들에 맞설 경쟁력을 키우는 한편 고가 시리즈 역시 애플 등 경쟁사의 출시 일정보다 앞선 대응으로 시장 대기수요를 선점하겠다는 계산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3월 초 갤럭시S6, 8월 중 갤럭시노트5 출시를 목표로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 가이드라인을 잡았다. 이는 기존에 S시리즈가 4월에 출시되고 노트 시리즈가 9월에 출시된 것과 비교했을 때 각각 한 달여씩 앞당겨진 일정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지난 8월부터 기획에 들어간 갤럭시S6는 2월 양산을 목표로 적용할 부품을 조율 중"이라며 "양산에 들어갈 때까지 가이드라인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는데 스케줄은 올해보다 앞당기는 게 삼성전자의 목표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갤럭시S6는 그동안 삼성이 선보였던 스마트폰과는 또 다른 '다음 세대의 스마트폰'이라는 기대감이 자리 잡고 있다. 기대감의 정점에는 플렉시블(휘는) 디스플레이가 있다. 갤럭시S6에는 우측 면에 곡면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갤럭시노트 엣지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좌우 측에 모두 곡면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윰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제리 강 IHD 테크놀로지 애널리스트는 "내년 초 출시될 갤럭시S6 디스플레이는 '듀얼 엣지'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갤럭시S6의 사양에 대한 예상은 구체화돼 있다. 해상도는 지난 9월 출시된 갤럭시노트4와 같은 쿼드HD(2560×1440) 수준으로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세서는 64비트를 지원하는 엑시노스 7420(또는 스냅드래곤 810)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는 손떨림 방지 기능(OIS)이 적용된 1600만~2000만화소 후면 카메라와 500만화소 '셀피(본인촬영)' 기능이 강화된 전면 카메라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의 관계자는 다만 "갤럭시S6와 관련해 출시 스케줄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며 "다양한 변수에 따라 사양은 출시 직전까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전면 500만화소 카메라는 이미 갤럭시A3 등에도 이미 적용돼 적어도 500만화소 이상이 탑재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업계에서는 예상했다. 지문인식 기능은 그간 스와이프(밀어 올려 인식하는) 방식이 적용됐던 것과 달리 애플과 같은 에어리어(눌러 인식하는)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갤럭시노트5는 울트라HD(U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양산 스케줄에 맞춰 내년 8월 출시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크기는 전작 갤럭시노트4(5.7인치)보다 큰 5.9인치로 역시 윰 디스플레이의 적용이 기대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애널리스트 데이에서 2015년을 목표로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A시리즈'와 후속 브랜드를 속속 선보이면서 중저가 라인업을 뚜렷하게 해 중국 등 신흥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키울 것"이라며 "고가 전략폰 역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와 현존 최고 사양 적용으로 제품을 차별화하고 출시 시기까지 조절하면서 애플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