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함 내년에도 전력화 힘들듯

양낙규 입력 2014. 9. 16. 12:32 수정 2014. 9. 16. 17: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지난해 전력배치하기로 한 수상구조함 통영함(3500t급)이 내년에도 투입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영함은 2012년 9월 진수돼 운용시험평가를 거쳐 지난해 10월 말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었지만 핵심 장비에서 문제가 발생하면서 전력화가 늦어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16일 "통영함에 탑재된 핵심 장비에서 계속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어 해군이 원하는 작전요구성능(ROC)을 발휘하려면 현재 탑재된 장비를 신제품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결함이 드러난 장비는 통영함 선체에 고정된 음파탐지기(사이드스캔소나)와 수중무인탐지기(ROV)에 있는 초음파 카메라 등이다. 음파탐지기의 경우 성능이 요구조건에 충족하지 못해 해군은 통영함을 인수하지 않고 있다. 방사청은 이들 장비를 국외 업체를 통해 41억여원으로 직접 구매해 선박 건조 업체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감사원은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을 지난 5일 서울시내 모처에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총장은 2009년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으로 근무하며 통영함 음파탐지기 선정 업무를 담당했다.

감사원은 또 지난 5월부터 국방부와 방위사업청 등을 상대로 우리 군의 '전력증강 사업' 실태에 관한 특정감사를 벌이면서 통영함의 세월호 투입 실패 부분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작전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소나 기능을 보완하는 등 조건부로 통영함을 인수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면서 "그러나 통영함이 해군 전력으로 운용될 수 있는 작전요구성능 충족 범위 내에 들어와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