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사활 걸고 싸우는 '주파수가 뭐길래'

심나영 입력 2013. 6. 22. 09:27 수정 2013. 6. 22. 09: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통사에게는 사업할 수 있는 '영토'의 개념KT 인접대역 할당 여부 관건.. 경쟁사는 'KT특혜' 비판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이동통신사들에게 주파수란 농사(사업)을 짓기 위한 영토다. 주파수 대역이 넓을 수록 농사를 지을 땅이 넓어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주파수 정의는 전파나 음파가 1초 동안 진동하는 횟수를 말한다. 단위는 헤르츠(Hz)를 쓰는데, FM 라디오 주파수인 89.1MHz(메가헤르츠)는 전파가 1초동안 8910만번 진동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론적 정의보다는 사업 영역에 영토라는 개념 때문에 최근 이동통신사들이 8월에 실시될 LTE 주파수 경매를 앞두고 사활을 걸고 다투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제시한 LTE 주파수 할당 5개안의 쟁점은 KT가 이번 경매의 매물로 나오는 자사의 LTE주력망인 1.8㎓의 인접대역을 차지해 광대역화를 할 수 있느냐다.

이미 주력망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인접대역만 가지고 오면 경쟁사보다 KT는 훨씬 쉽고 빠르게 지금 LTE 속도(75Mbps)보다 속도를 2배(150Mbps) 빠르게 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이런 우려 때문에 펄쩍 뛴다. KT만 광대역화를 한다면 공정경쟁에 어긋나는 KT 특혜라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주파수 경매안은 얼핏 이통3사 모두에게 광대역화 기회를 주는 것처럼 보이지만 KT는 모든 역량을 1.8㎓ 인접대역에만 쏟아부으면 되기 때문에 우리와 출발선부터 다르다"며 "새로운 안이 우리에게 더 불리한 내용"이라고 말한다.

LG유플러스도 "미래부가 공정하다고 말하지만 오히려 경매대금의 출발선이 2배 이상 들어가는 안도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KT는" KT가 인접대역을 할당받아야 국가 자원인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며 "서울은 광대역 주파수를 이루자마자 즉시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것과 달리 광역시와 지방에 광대역화 서비스 유예기간을 둔 조건을 없애야 한다"고 맞섰다.

[모바일]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만나는 실시간 모바일 뉴스[루머&진실] 증권시장에서 떠도는 루머를 파헤쳐드립니다

심나영 기자 sny@<ⓒ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지성의 여자' 김민지 과거 노홍철과 충격적 사진이…'이럴수가''손호영' 차에서 죽은 애인 어쩐지 이상하더니만 결국에는…씨스타 '다솜' 은밀한 신체의 비밀을 왜 다른 남자가…'충격 폭로''SES 바다' 이혼한 은지원한테 갑자기…'충격 고백''유재석' 출연료 많은 건 알았지만 설마 이럴 줄이야"노출 논란 '클라라' 알고보니 이수만과 미국에서…"'이혼소송' 류시원 아내 과거 알고봤더니 '대반전'재벌가 며느리 '노현정' 잘 사나했더니만…'이럴수가''백지영-정석원' 비공개 결혼 하더니 하루 만에 이럴 줄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