퍽퍽한 닭가슴살? 난 부드러운 단호박!

이미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2. 8. 23. 09:27 수정 2012. 8. 26. 09: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무조건 마른 몸매보다 근육이 탄탄한 몸매가 각광받는다. 이런 몸매를 만들고 싶으면 음식을 전략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럴 때는 흔히 닭가슴살, 고구마 등을 위주로 먹으라고 하는데, 이외에도 근육에 도움이 되는 음식에는 뭐가 있을까?

↑ [조선닷컴]사진-조선일보DB

▷단호박

전분, 미네랄, 비타민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고 섬유질 함유량이 높아 변비 예방에 효과적이다. 무엇보다 맛이 좋아 질리지 않는다. 찜기에 쪄서 그냥 먹거나, 샐러드에 넣어 단맛을 음미한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셀레늄 성분이 많이 들어있는데, 이는 운동 시 생길 수 있는 활성산소를 분해한다. 피부 미용, 노화 방지, 위장병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 일반적으로 끓는 물에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다. 하루에 세 쪽 정도 먹고, 보충제, 우유, 바나나와 함께 갈아서 마셔도 된다.

▷바나나

바나나 속 탄수화물에는 단순당이 많아 열량으로 빠르게 전환되기 때문에 운동 전후에 섭취하면 빠른 시간에 기력을 회복할 수 있다. 생으로 먹어도 되지만, 샐러드로 만들어 먹어도 맛있다. 토마토, 사과, 브로콜리 등과 함께 바나나를 섞어 샐러드 드레싱을 뿌리면 간단하게 바나나 샐러드가 완성된다. 바나나는 금방 상하므로 먹을 만큼 조금씩 사서 자주 먹는다.

▷달걀

근육 성장을 위해서는 흰자만 먹는다. 흰자에는 단백질이, 노른자에는 콜레스테롤이 많기 때문이다. 삶은 흰자를 간식으로 하루 3~5개 먹으면 소화 흡수율이 높다.

[관련기사]

▶ 편식·밥알 세기·음식 뱉기…"어린이 40% 비정상적 식사습관"

▶ "녹색 채소 많이 먹는 청소년 뇌세포 강화돼 학업성적 올라"

▶ 채소 싫어하는 우리 아이, 해결방법은?

▶ 뿌리채소로 건강을 다스려요!

▶ 채소·과일 많이 먹은 아이가커서도 동맥경화 위험 적어

▶ 시금치 먹으니 진짜 근육이‥뽀빠이 사실이었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