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른다며 데려가더니.." 투견 사육장 '참혹'

김진희 입력 2012. 4. 5. 00:11 수정 2012. 4. 5. 17: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닥다닥 붙어있는 녹슨 드럼통마다 개들이 한 마리씩 갇혀 있었다. 목에는 줄이 감겨 있었고 몸은 상처투성이였다. 온라인 투견 도박을 위해 개들을 감금했던 사육장은 참혹 그 자체였다. 이들의 건강 상태는 매우 심각해서 수의사와 동물복지협회 관계자조차 다친 개들을 안락사 시킬 수 밖에 없다고 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온라인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필리핀에서 온라인 투견 도박을 중계한 혐의로 한국인 8명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필리핀 라구나주의 산파블로에서 300여 마리의 투견들을 감금해 왔다. 이 중 9마리는 3일 안락사됐다.

이날 구조된 개들 중 일부는 이미 지난해 12월 또 다른 지역 사육장에서 구조됐던 개였다. 개들을 기른다며 데리고 간 사람들이 투견 관계자에게 되팔았던 것이다. 필리핀동물복지협회 안나 카브레라는 "일종의 '재활용'이었다"며 "죽음보다도 못한 운명"이라고 말했다.

동물복지협회 수의사 윌포드 알모라는 "개들은 대부분 귀와 혀에 끔찍한 상처를 입고 있었다"며 "일부는 서 있지 조차 못했다"고 전했다. 수술을 위한 수면 마취마저 견뎌내기 힘들만큼 처참한 상태였다는 것이다. 필리핀에서 도박범은 최대 12년형에 처해진다.

김진희 기자

[사진=AP]

김진희 기자 jinykim@joongang.co.kr

▶김진희 기자의 블로그 http://blog.joinsmsn.com/winny78/

'건축학개론' 속 한가인 집, 촬영 뒤 운명은…

압구정역 쓰레기통 세우는 외국인…"한국인보다 낫네"

23년 길러온 수염 깎은 강기갑, 무엇 때문?

전세계 열광 '인형女' 엄마 "딸 임신하면…"

70년 만의 홍수가 만든 미스터리 '핑크빛 호수'

개그우먼 조혜련, 13년 결혼 생활 끝낸 이유는

하룻밤 술값 3억 쓴 20대男, 체포된 이유 보니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