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T-50 수출에 목맸나.."물물교환에 돈까지 빌려줘"

입력 2011. 6. 16. 13:42 수정 2011. 6. 16. 17: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키 정치]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과정에서 한국 측이 인도네시아 수송기 4대를 구입해주기로 했다는 의혹이 다시 일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측이 지불할 T-50 구입비용을 한국 측에서 빌려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수송기를 구입해주기로 했다는 의혹은 지난 4월 12일 처음 제기됐다. 당시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은 "상대가 요구조건을 붙여서 온 것은 없다는 것을 확실히 하겠다"며 "최종 계약까지 아직 단계가 남아있지만 단서가 붙어있거나 그런 사실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언론에서는 '한국이 인도네시아 수송기를 구입한다'는 내용이 꾸준히 보도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 안타라 통신은 지난달 19일 하따 라자사 경제조정장관의 말을 인용, "한국이 CN-235 수송기의 구입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통신은 이어 "한국이 인도네시아가 만든 수송기의 가장 큰 구매자가 됐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투데이는 한 발 더 나아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T-50과 CN-235를 교환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2일 전했다. 이 매체는 이번 교환 계약에 수송기 4대를 거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푸르노모 유지 안토르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은 "바터(교환) 계약에 서명했고 더 상세한 내용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방위사업청 측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CN-235 4대를 구입한다는 것은 사실 무근이며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이 교환 계약에 서명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물물교환'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인도네시아가 T-50을 구입할 수 있도록 수출입은행측이 돈을 빌려주기로 한 것에 대해 "T-50을 수출하기 위해서 정부가 무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무기를 수입할 때 수출국 정부나 은행이 돈을 빌려주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이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16일 "T-50 수출대금 총 4억 달러 중 85% 가량을 수출입은행을 통해 '직접 대출' 방식으로 인도네시아 측에 빌려주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인도네시아 정부의 신용을 보고 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T-50을 생산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한 관계자도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T-50 같은 경우 인도네시아 정부를 보고 대출해주는 것으로 봐야 한다"며 "방산 무기이기 때문에 특별한 조건이 붙는 것은 아니며, 일반적으로 생길 수 있는 거래"라고 설명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진삼열 기자 samuel@kmib.co.kr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