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보따리' 들고 충청지역 찾은 李 대통령

조영주 입력 2010. 2. 9. 14:15 수정 2010. 2. 9. 14: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마침내 충청지역 설득을 위해 전면에 나섰다.지난달 11일 정부가 세종시 발전방안(수정안)을 발표한지 한 달 만에 충청북도를 방문, 지역 숙원사업인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청주공항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며 세종시 원안 수정에 협조를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9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충청북도 업무보고에서 세종시 원안을 수정하는 것이 충청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세종시가 들어서면 특히 오창 오송 지역은 과학비즈니스 벨트로 먼저 터를 닦아놓고 준비를 해둔 곳이어서 어느 지역보다도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창 오송의 초기 1차 기공식 때 제가 왔었다. 지금 다시 와보니 외국 산업, 교육, 연구 기관과의 연계발전에 상당한 진전이 이뤄져 선점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정부는 준비가 돼있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곳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이 대통령은 "충북은 (세종시의) 피해지역이 아니라 수혜지역이다"면서 "충북의 IT, 바이오, 태양전지 등의 발전목표가 녹색성장과 직결된 부분이기 때문에 지역과 국가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오창·오송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그동안 세종시 원안 수정에 따라 충북지역이 피해를 보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 대통령은 "가장 잘되는 집안은 강도가 오면 싸우다가도 멈추고 강도를 물리치고 다시 싸운다. 강도가 왔는데도 너 죽고 나 죽자 하면 둘 다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충청북도도 계속 발전하기 위해 서로 힘을 합치고, 서로 의견을 모으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충북이) 경제를 매우 중요시하는 관점을 보고 충북이 발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사고를 하느냐, 누가 그 일을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있다. 충북이 내륙에 있어서 불리한 점이 많다고 부정적으로 생각했다면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힘을 실어줬다.

충북지역민을 위한 선물 보따리도 풀어놓았다.우선 오창·오송 지역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충북에는 이미 들어온 기업이 있고 들어올 기업도 대기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충북의 오창 오송지역은 준비가 돼있고 여건이 마련돼있는 만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게 좋겠다"고 말했다.

애물단지로 전락한 청주공항을 활성화 하는 방안도 내놨다. 이 대통령은 "청주공항을 여러 면에서 검토해봤다. 지역공항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지만 내륙에 공항 하나는 중심공항으로 만들어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충북이 추진중인 MRO(항공기정비센터) 단지는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앞으로 이 지역에 세종시도 생기고 물류의 중심으로 인적 왕래가 많아질 것"이라며 "청주공항은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배석한 관련 부처 차관에게 바로 시행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그동안 세종시 논란의 전면에 나서지 않았지만, 이제는 직접 충청지역민을 만나서 설득하고 이해를 시킬 때라고 판단한 것 같다"며 "앞으로 세종시에 대한 여론이 크게 바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