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변에 유럽형 고급 주택 들어선다

황준호 입력 2009. 9. 25. 10:02 수정 2009. 9. 25. 10: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신문 황준호 기자] 4대강변에 유럽형 소형 빌리지(마을)가 생긴다.이 빌리지에는 자전거 도로와 연계해 여행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자전거 호텔, 유럽형 고급 주택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정부는 이같은 마을을 조성해 4대강 살리기 사업비 8조원을 부담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재정적인 부분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국토해양부는 25일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4대강살리기 사업 수자원공사 참여 방안'에 대해 논의, 확정했다.

이번 논의는 지난 7일 기획재정부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확정된 수공의 4대강살리기 사업 투자에 따른 후속조치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열렸다.

정부는 먼저 댐, 보 등 중요구간 총 8조원 규모를 자체사업으로 선정해 그 중 4조원 규모는 수공이 직접시행하고 나머지는 지방국토관리청에게 시행을 맡도록 정했다.

또 수공이 회사채를 발행해 재원을 조달하고 투자비는 4대강 살리기 수익사업을 통해 회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에 수공은 투자비 회수를 위해 개발 적정성, 수익창출 가능성 등을 타진해 하천주변지역 개발 사업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고려 중인 투자비 회수를 위한 개발사업은 △관광자원과 친수성을 융합한 관광·복합단지 조성 △하천부지를 활용한 수변레저시설 조성 △경관이 수려한 곳은 소형 친환경 빌리지(Village) 조성 등이다.

특히 국토부는 수공이 경관이 좋은 수변지역에 마을을 조성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자전거 도로 등과 연계된 자전거 호텔, 고급팬션 등이 밀집한 소형 마을을 개발할 방침이다.

사업방식은 민간과 SPC를 설립해 사업자금을 조달 이윤을 나눠갖는 방식과 펀드를 조성 자금을 조달해 개발하는 방식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수자원공사에서 부담하는 4대강 사업비 8조원과는 별도의 자금을 조성,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친환경 빌리지 조성 사업은 고급 주택들이 들어선 유럽 강변 같은 형태가 될 것"이라며 "현재 환경적인 측면에서 마을 조성시 닥칠 수 있는 수질 문제만 해결되면 구체화 하는데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