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차 촛불집회]신분밝혀도 막무가내 진압..취재진 부상 속출

김효진|안혜신 입력 2008. 6. 29. 01:09 수정 2008. 6. 29. 01: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의 강제진압 과정에서 집회를 취재하던 기자들의 부상도 이어지고 있다. 일부 경찰과 전경들은 기자들이 신분을 밝혔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방패 등으로 무차별 가격하고 있다. 촛불집회를 취재하던 H신문의 한 기자는 "경찰이 나눠준 기자 완장을 보여주며 기자라고 말했지만 전경이 '그래서 어쩌라고'라고 말한 뒤 마구 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기자는 이에 한 경찰 간부를 찾아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경찰은 "내가 뭘 사과해야 하나. 우리가 때렸고 당신이 맞았다는 게 확인이 안되지 않느냐"는 말한 뒤 자리를 피했다. 이 기자는 "나 외에도 모 방송사 기자 역시 전경들로부터 구타를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한 인터넷 언론 기자도 전경들로부터 방패와 곤봉으로 구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nomy.co.kr안혜신 기자 ahnhye84@asiaeconomy.co.kr<ⓒ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