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서 광주군공항이전 주민 설명회..관심 커

정지용 입력 2022. 11. 25. 22: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함평에서 광주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이전 후보지로 거론됐던 지역의 요청으로 설명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설명회는 광주군공항 이전사업에 이어 시행 계획, 지원사업 소개로 이어졌습니다.

이전사업이 추진된 지 6년 만에 첫 주민 설명회가 열린 만큼 국방부와 광주광역시는 기대가 컸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함평에서 광주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이전 후보지로 거론됐던 지역의 요청으로 설명회가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설명회에는 군민들이 가득 찰 정도로 관심이 컸습니다.

정지용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설명회가 열린 함평엑스포 주제전시관은 군공항 이전에 관심을 가진 군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이전 사업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지 판단하기 위해 귀를 기울였습니다.

▶ 인터뷰 : 장필종 / 함평면 해보면
- "공항 이전이 만약에 유치가 됐을 때 우리 지역에서 어떤 발전이라든지 이런 부분을 체크를 해보기 위해서 참석했습니다."

설명회는 광주군공항 이전사업에 이어 시행 계획, 지원사업 소개로 이어졌습니다.

이전사업이 추진된 지 6년 만에 첫 주민 설명회가 열린 만큼 국방부와 광주광역시는 기대가 컸습니다.

▶ 인터뷰 : 정전국 / 광주광역시 군공항이전과장
- "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줘서 찬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행사를 주취한 단체는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주민의 알권리를 위해 이번 설명회를 열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 인터뷰 : 이현재 / 한국해양환경보호중앙회 함평군지부장
- "(설명회는) 찬성이나 반대를 논하는 자리가 아닌 함평군민들의 알 권리 충족 차원에서 (개최했습니다.)"

설명회 내내 국방부와 광주광역시의 발언을 경청한 군민들은 대체로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군공항 이전사업에 대해 지역발전과 소음 피해 등 장단점을 깊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이용기 / 함평군 함평읍
- "주민들에게 의견도 들어보고 (군공항 이전 찬반은) 차후에 판단을 해봐야겠죠."

일부 군민들이 반대 책자를 나눠주고 질문에서 거친 표현이 나오기도 했지만 설명회는 대체로 차분하게 이뤄졌습니다.

첫 설명회를 가진 국방부와 광주광역시는 분위기가 조성되면 여론조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C정지용입니다.

Copyright@ KWANGJU BROADCASTING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