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외유성 출장 논란에…류호정 "그랬다면 숨겼을 것"

김다영 입력 2022. 11. 25. 21:25 수정 2022. 11. 26. 06: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방송 외주 제작사 근로자의 권리 보장 문제를 질의하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 류호정 의원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5일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에 '외유성 출장'을 갔다는 논란에 대해 "외유성 출장이라고 생각했다면 오히려 숨겼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다. 위원회 특성상 출장에는 관광지가 포함된다"며 "국내에서는 지스타, 부산국제영화제, 울산체전을 비롯해 조계종의 의견 청취를 위해 진관사에도 방문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해외 출장 역시 마찬가지다. 외유성 출장이라고 생각했다면 오히려 숨겼을 것"이라며 "다른 출장지와 달리, 카타르 월드컵에는 문체부 장관도 동행했다. 어제는 다들 아시는 것처럼, 대한민국의 본선 첫 경기가 있는 날이었다"고 했다.

그는 "UAE-카타르 출장 기간, 문체위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과 함께했다"며 "우리 문체위원들은 이곳에서 수많은 인사와 만나고, 수많은 공간을 방문하며 문화·관광 분야의 견문을 넓혔다"고 밝혔다.

사진 류호정 의원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류 의원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카타르 도하 가장 좋은 자리에 우리 손흥민 선수의 사진이 가장 크게 걸려있다"며 손흥민 선수의 사진이 크게 걸려있는 도하의 대형 빌딩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에 국회 회기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의원이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국가에 출장을 간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외유성 출장'이라며 논란이 일었다.

국회 문체위 소속 홍익표·김윤덕 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21일부터 오는 26일까지 5박6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를 방문 중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