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수, 강제추행 혐의 기소…"길 안내한 것" 혐의 부인

한민용 기자 입력 2022. 11. 25. 20:36 수정 2022. 11. 25. 21: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징어게임'에 출연했던 배우 오영수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배우 활동을 하며 알게 된 여성에게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한 혐의입니다. 오씨는 JTBC에 "길을 안내하는 과정에서 손을 잡은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또 다른 심각한 강제추행들이 있었다고 봤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A씨는 지난해 말, 배우 오영수씨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지난 2017년, 오씨가 여러 차례 원치 않는 신체 접촉을 했다는 겁니다.

A씨는 정신적인 고통을 겪어오다가 결국 고소를 선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오씨는 배우 활동을 하면서 A씨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수사 결과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송치 결정을 내렸지만 A씨가 이의신청을 하면서 검찰이 다시 수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검찰은 오씨가 A씨에게 추행을 인정하며 사과한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에는 오씨를 직접 불러 조사했고 여러 증거들을 검토한 끝에 강제추행 혐의로 오씨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오씨는 JTBC에 "신체접촉은 길을 안내하는 과정에서 손을 잡은 게 전부"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또 "사과하면 문제 삼지 않겠다고 해서 사과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손을 잡은 것 말고도 오씨가 또 다른 심각한 신체접촉들을 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오징어게임'에 '오일남' 역으로 출연해 '깐부 할아버지'로 알려진 오씨는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미국 골든글로브 TV 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