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십자군 쇠사슬 갑옷' 잉글랜드 관중…경기장 입장 제한

김지영 입력 2022. 11. 25. 21:54 수정 2022. 11. 25. 21: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축구 팬들이 카타르월드컵 경기장에 들어갈 수 없게 됐습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25일(현지 시각)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잉글랜드·미국전이 열리는 카타르 도하 북부 알베이트 경기장에 십자군 의상의 잉글랜드 팬들이 입장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FIFA “십자군 복장, 무슬림에 불쾌할 수 있다”
'십자군' 팬들을 제지하는 카타르 월드컵 현장 요원들. / 사진=트위터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축구 팬들이 카타르월드컵 경기장에 들어갈 수 없게 됐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슬람에 반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경기장 출입을 제지한 겁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25일(현지 시각)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잉글랜드·미국전이 열리는 카타르 도하 북부 알베이트 경기장에 십자군 의상의 잉글랜드 팬들이 입장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FIFA는 해당 매체에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며 “우리는 모든 행사, 활동에서 차별 없는 환경을 꾸리고 다양성을 키우려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카타르월드컵 개막 후 도하 현지서 쇠사슬 갑옷과 투구, 플라스틱으로 만든 모형 칼과 방패를 차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의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습니다. 영국 매체에 따르면 수년간 잉글랜드 팬들은 대표팀을 지지하는 뜻에서 이 같은 복장을 입었습니다.

일부 팬들은 십자군 복장 차림으로 공공장소 등에서 자국 국가인 ‘하느님 국왕을 지켜주소서’(God Save the King)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선 중동국가인 카타르에서 십자군 의상은 무슬림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영국 축구계의 인종차별 철폐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킥잇아웃도 “화려한 파티용 옷이나 십자군을 나타내는 복장으로 월드컵 경기에 참석하는 건 카타르에서도, 다른 이슬람 국가에서도 환영받지 못한다는 걸 팬들에게 조언한다”며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십자군 전쟁은 로마 교황 우르바누스 2세 주도로 조직된 그리스도교 원정대와 이슬람 세력 간 벌어진 종교전쟁입니다. 1095년부터 1291년까지 약 200년 가까이 이어졌습니다. 당시 서방 기독교 세력에게는 예루살렘 탈환을 위한 원정이었지만, 이슬람 세력에게는 ‘침략’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