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광장' 정모, 여름 겨냥 시원 추천곡..행복 바이러스

최혜진 기자 입력 2022. 7. 3.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트랙스 출신 정모가 대중을 추억 속으로 초대했다.

정모는 3일 방송된 KBS Cool FM '이기광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에 출연, 청취자들에게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한편, '가요광장', '간미연의 러브나잇', '정오의 희망곡' 등 활동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는 정모는 현재 뮤지컬 '볼륨업'에서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모 / 사진=PA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트랙스 출신 정모가 대중을 추억 속으로 초대했다.

정모는 3일 방송된 KBS Cool FM '이기광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에 출연, 청취자들에게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이날 '이 노래 기억나니?' 코너에 등장한 정모는 "오늘 바이오리듬이 좋다"며 시작부터 높은 텐션을 자랑하는가 하면, 폭넓은 음악 지식과 함께 추억 이야기까지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상반기 제일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해 정모는 "지금 뮤지컬을 하고 있는데, 제일 뜻깊다. 매번 처음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한다. 그리고 올해 신곡 '네가 아니면 안돼'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후 음악 추천에 나선 정모는 첫 번째 곡으로 유엔의 '파도'를 추천, "여름특집으로 시원한 노래를 준비했다. 2001년 여름엔 이 곡과 보냈다"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서 정모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싱어송라이터 그룹이 언타이틀이다. 유건형 씨는 현재 싸이 곡에도 공동 작업 중"이라며 "최근 유건형 씨와 만난 적이 있다. 친분이 있는 건 아니지만, 제가 인터뷰에서 만나고 싶다고 한 걸 보시고 직접 연락을 주셨다"는 감동 일화도 전했다.

매끄러운 입담으로 분위기를 달군 정모는 두 번째 곡으로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Sea Of Love'를 추천했다. 이 곡에 대해 정모는 "제목과 노래 안에 메시지가 담겨 있어 복잡할 수 있지만, 발음 그대로 '사랑의 시'로도 해석이 된다. SM 스타일"이라며 지식을 뽐냈다.

한편, '가요광장', '간미연의 러브나잇', '정오의 희망곡' 등 활동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는 정모는 현재 뮤지컬 '볼륨업'에서도 활약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