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WC] “이란이 기술·체력 모두 앞섰다” 웨일스 사람도 인정!

박재호 기자 입력 2022. 11. 25. 22:22 수정 2022. 11. 25. 22: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 이완 원 로버츠(53)가 후배들의 경기력에 실망감을 나타냈다.

웨일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같은 날 영국 언론 BBC에 따르면 이완 윈 로버츠는 "웨일스의 경기에 실망했다. 솔직히 1, 2차전 모두 못 했다"고 냉정한 판단을 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웨일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사진|FIFA 공식 SNS 캡처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 이완 원 로버츠(53)가 후배들의 경기력에 실망감을 나타냈다.

웨일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후반 40분 골키퍼 웨인 헤네시가 퇴장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인 웨일스는 후반 추가시간 루즈베 체시미에게 골을 허용했다. 이어 라민 레자에이안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으며 무너졌다.

지난 22일 미국과의 1차전에서 1-1로 비긴 데 이어 2차전에서도 패하면서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같은 날 영국 언론 BBC에 따르면 이완 윈 로버츠는 "웨일스의 경기에 실망했다. 솔직히 1, 2차전 모두 못 했다"고 냉정한 판단을 내렸다. 

이어 "미국과의 1차전도 운이 좋았을 뿐"이라며 "오늘은 (미국보다) 더 나은 팀에게 졌다. 이란은 더 기술적이고 자신 있게 경기했고 날카로웠다. 전혀 불평할 수 없는 결과"라고 평했다. 

웨일스의 문제점을 체력으로 꼽으며 "선수 중 (소속팀에서) 정기적으로 90분을 뛰는 선수가 충분하지 않다. 체력이 안 좋으니 아무도 생기있어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STN SPORTS 모바일 뉴스 구독

▶STN SPORTS 공식 카카오톡 구독

▶STN SPORTS 공식 네이버 구독

▶STN SPORTS 공식 유튜브 구독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