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퀸' 전인지, AIG 선두..커리어 그랜드 슬램 보인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2. 8. 6. 08: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메이저 퀸' 전인지(28)가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한 발 다가섰다.

전인지는 5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8언더파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AIG 여자오픈 또는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박인비는 4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단독 4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인지. 연합뉴스

'메이저 퀸' 전인지(28)가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한 발 다가섰다.

전인지는 5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8언더파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7언더파 공동 2위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 애슐리 부하이(남아공)와 1타 차다. 1라운드 단독 선두 시노부 히나코(일본)는 4언더파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기회다.

전인지는 2015년 US오픈을 시작으로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올해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AIG 여자오픈 또는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특히 LPGA 투어 4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거두기도 했다.

전인지는 "사실 뒤돌아보면 못 쳤을 때도 그 상황에서의 다른 부담감이 항상 있었다. 리더보드 안에서 받게 되는 부담감이 어차피 받아야할 것이라면 좋은 위치에서 받는 것이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전혀 부담감으로 작용되지는 않고, 운동선수이기 때문에 함께해야 하는 부담감과 주말을 잘 준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2015년 챔피언 박인비(34)도 7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박인비는 4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단독 4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선두 전인지와 2타 차다.

김효주(27)와 이정은(26), 최혜진(23)이 3언더파 공동 11위로 뒤를 이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은 중간합계 5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세계랭킹 1위를 내줄 위기다. 이민지(호주)는 4언더파 공동 7위, 넬리 코다(미국)는 2오버파 공동 49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