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시작" 모바일로 가능, 이자 부담 낮아질까?

조회수 2024. 1. 10. 15:22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시작" 모바일로 가능, 이자 부담 낮아질까?

9일부터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가 주택담보대출로 확대되며, 핀테크 업체들이 고객들을 유치하기 위해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은행권 또한 대환대출을 진행하는 고객들에게 추가금리를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측은 현재 신용대출로 한정되어 있는 온라인 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한 대환서비스를 9일부터 주택담보대출로 확대한다고 전했다. 오는 31일부터는 전세자금대출도 가능하다.

소비자들은 이 서비스를 통해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모바일 및 온라인에서 금융사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비교할 수 있으며 갈아탈 수 있다. 7개의 대출 플랫폼에서 16개 금융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 기존 대출 조회 및 갈아탈 대출의 조건을 비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대환 대상 대출은 시세 조회가 가능한 아파트를 담보로 한 10억원 이하의 아파트 주택담보대출이다. 금융위원회는 무분별한 갈아타기를 막기 위해 기존 대출을 받은 후 6개월이 지나야 갈아타기가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증액은 불가하며, 새 대출 한도는 기존 대출 잔여금액 이내다.

전체 주담대 시장은 현재 1000조에 육박하고있다. 이에 핀테크 플랫폼 업계들은 금융사와 제휴를 해 적극적으로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를 기준으로 전체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약 1049조 1000억원으로 알려져있다.

카카오뱅크 한도 소진? 다음날 다시 신청 가능해

사진=픽사베이

카카오뱅크는 11개의 금융사와 제휴했으며 고객들에게 금리 할인 혜택까지 제공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를 이용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최저 연 3%대로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네이버페이 측도 6개의 시중은행과 제휴했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이 그 주인공이다. 네이버페이에서 제공하고 있는 '우리집 서비스'를 통해 간편하게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보유하고 있는 집의 정보와 시세가 이미 '우리집 서비스'에 등록이 되어 있기 때문에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를 진행할 때 정보 입력 단계는 간소화된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네이버페이 뿐만 아니라 토스, 핀다, 뱅크샐러드도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토스에서는 하나의 담보물건에 대출이 두개가 있을 때, 금리가 높은 것만 별도로 갈아타는 것 또한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서비스가 출시된 첫날 이용자들의 관심은 온통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에 몰렸다. 각 플랫폼에서 접속자 수가 두배 이상 증가했고,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는 한도가 소진돼 더이상 신청이 불가한 지경에 이르렀다.

앞서 금융당국은 플랫폼 구축에 참여한 금융회사별 대환대출 취급한도를 설정했으나, 그 한도는 밝히지 않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측은 이에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자 앱 내에서 한도를 유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카카오뱅크 대환은 내부적으로 정한 수준에 도달한 것. 내일부터 다시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저작권 보호를 받는 본 콘텐츠는 카카오의 운영지침을 준수합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