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김민희 인터뷰 논란 "영화계 여성차별? 큰 불만없다"

조연경 입력 2017. 2. 20. 08: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간스포츠 조연경]
이쯤되면 요즘 유행하는 말로 논란이 사람으로 태어나면 김민희가 아닐까 싶다.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김민희가 여전히, 혹은 평생 꼬리표처럼 붙어다닐 불륜 스캔들로 인해 '반쪽 축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김민희가 현지에서 진행한 단 30초짜리 인터뷰가 또 다른 논란으로 불거져 눈길을 끈다.

김민희는 여우주연상 수상 직후 공식 기자회견이 아닌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영화계의 여성 차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 답변이 여혐논란이 팽배한 요즘 문제적 이슈로 자리잡게 된 것.

김민희는 "활동하면서 여성으로서 뭔가 다른 차별은 느끼지 못했다. 굉장히 좋은 여성, 여배우들이 많지만 남성 영화가 많기 때문에 남자 배우들이 더 두드러지게 보이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냥 그거는 주어진 사회나 상황에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별로 그렇게 크게 불만을 갖고 있지는 않다"며 해맑게 웃었다.

대답을 하는 과정에서 김민희는 다소 정신이 없는 듯 자신이 무슨 말을 어떻게 하는지 스스로도 잘 모르는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중간 중간 말을 잠시 멈추고 한 번 생각한 후 다시 속내를 전달한 것.

하지만 이 같은 인터뷰 내용은 국내외 영화계에서 여성차별은 여전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다가 이에 대해 직접적으로 목소리를 높이는 배우들을 한숨 나오게 하기 충분한 발언이라는 평이다.

또 여성 캐릭터들이 중심이 된 '아가씨(박찬욱 감독)'의 주인공으로 나섰던 배우로서,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수상을 한 여배우로서 의식없는 행동이라는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조연경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