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로 중요한 배우자 조건은..男 '신뢰'·女 '경제력'

입력 2017. 5. 27. 06: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나라 미혼남녀가 배우자를 선택할 때 가장 중시하는 조건은 공히 '성격'이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에 따르면 20∼44세 미혼남녀(남성 1천96명, 여성 1천28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 조건에 관해 물어봤더니, 남녀 모두 성격을 첫손으로 꼽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우리나라 미혼남녀가 배우자를 선택할 때 가장 중시하는 조건은 공히 '성격'이다. 그러나 두번째로 중요한 배우자의 조건은 남녀별로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에 따르면 20∼44세 미혼남녀(남성 1천96명, 여성 1천287명)를 대상으로 배우자 조건에 관해 물어봤더니, 남녀 모두 성격을 첫손으로 꼽았다.

미혼남성은 44.1%가, 미혼여성은 37.0%가 배우자를 고르는 최우선 조건으로 성격을 선택했다.

하지만 성격 다음으로 중시하는 배우자의 조건은 남녀 간에 눈에 띄는 차이를 보였다.

미혼여성은 ▲경제력 21.1% ▲신뢰와 사랑 16.1% ▲가정환경 8.7% ▲직업 7.2% ▲건강 4.3% ▲외모 등 신체적 조건 0.4% ▲기타(연령·학력·학벌·종교·궁합·형제 순위·출신 지역 등) 5.1%의 순으로 배우자 조건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이에 반해 미혼남성이 중요하게 여기는 배우자의 조건은 ▲신뢰와 사랑 20.6% ▲건강 9.3% ▲가정환경 6.1% ▲경제력 4.0% ▲외모 등 신체적 조건 3.9% ▲직업 3.6% ▲기타 8.5%의 순이었다.

미혼여성은 상대적으로 배우자의 경제력을 중시하는 반면, 미혼남성은 비경제적인 요소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성이 있음이 뚜렷하다.

(성남=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저녁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 뷔페 음식점에서 열린 '미혼남녀 사랑만들기' 이벤트. 행사 참가자 44명(남 24명, 여 20명) 중 '서로를 콕 찍은' 네 커플이 맺어졌다.2016. 4.2 [분당구청] gaonnuri@yna.co.kr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